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유명 한우전문점의 배신…남은 반찬 모아 다시 손님상에

오남석 기자
오남석 기자
  • 입력 2024-06-21 15:42
댓글 1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A 정육식당 관계자가 남은 반찬을 다시 사용하기 위해 모으는 모습. JTBC 화면 캡처. 뉴시스



광주에서 한우 전문점으로 유명한 A 정육식당이 남은 반찬 등을 재사용한 사실이 적발됐다.

광주 북구는 21일 A 정육식당의 위생을 점검해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다수 확인했다.

A 정육식당은 선지와 김치, 기름장, 고추장 등 손님들이 먹다가 남긴 음식을 모아 다른 손님상에 그대로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부침가루와 다시마 등 일부 식재료를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주방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조리 공간 청소 불량과 영업장 무단 확장 등도 지적됐다.

광주 북구의 현장 점검에서 업주는 적발 사항을 모두 인정했다.

광주 북구는 A 정육식당에 22일 영업정지 또는 과징금 처분을 내리는 한편,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앞서 A 정육식당이 잔반을 재사용한다는 의혹이 시민들의 제보와 JTBC 보도 등으로 제기됐다. 이에, 광주 북구는 긴급 현장 점검에 나섰다.

오남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