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옥상으로 따라와” 인사 안하는 후배 집합시켜 방망이로…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4-06-20 00:49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전북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후배들을 옥상으로 불러 집단 구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순창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17) 군 등 여러 명을 조사 중인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 군 등은 지난 8일 오후 8시쯤 순창군 순창읍 한 상가 건물 옥상에 고등학교 후배인 B(16) 군 등 3명을 집합시킨 후 1시간가량 야구방망이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 군 등은 후배들이 제대로 인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폭행당한 학생들은 얼굴과 엉덩이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피해자 측 부모는 "아이가 뺨을 손으로 30대 정도 맞은 뒤 엉덩이를 야구방망이로 맞았다. 고막 2분의 1이 파열돼 추가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데 너무 화가 난다"고 언론 인터뷰에서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에 가담한 인원을 파악하고 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