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러 교도소 인질극, 특수부대 투입돼 종료…납치범 일부 사살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4-06-17 06: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러시아 경찰이 16일(현지시간) 인질극이 발생한 러시아 로스토프 제1구치소 부근에서 보안 경비 강화에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의 제1구치소에서 수감자들이 교도관들을 납치해 인질극이 벌어졌지만 러시아 특수부대 투입으로 피해 없이 종료됐다고 러시아 연방교도소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대원이 포함된 수감자들은 교도관 2명을 인질로 잡고 석방을 요구하다 러시아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됐고, 인질로 잡혔던 교도관 2명은 부상없이 풀려났다.

러시아 현지 매체들은 인질극을 벌인 수감자들 중 최소 일부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납치범들이 자유로운 통행 등을 포함한 사실상의 석방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테러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이들은 감옥의 창살을 부수고 교도관들이 머무르던 공간으로 들어가 2명을 인질로 잡았다. 이들 중 일부는 IS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감자들은 주머니칼과 고무 배트, 화재 시 사용하는 도끼 등으로 무장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가디언은 인질극 소식이 전해진 이후 현지 언론사 파견 기자들을 인용해 구치소 인근에서 총성이 들렸다고 전했다.

IS는 그동안 러시아를 겨냥한 테러 공격을 수차례 감행해왔다.

지난 3월 22일 모스크바의 한 공연장에서 발생한 무차별 총격 및 방화 테러 또한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유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속보]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일부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의 발권·예약 시스템과 국내 온라인 게임 서버가 먹통이 되는 등 국내에서도 피해가 현실화했다. 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의 항공권 예약·발권 시스템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이들 3사가 사용하는 독일 아마데우스 자회사 나비테어(Navitaire) 시스템이 M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운영됨에 따라 이러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현재 온오프라인을 통한 항공권 예약에 오류가 발생하고 있으며, 공항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수기로 발권해 체크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속 대기 시간도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다만, 인천국제공항은 자체 구축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어 공항 운영에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공항 내 셀프 체크인 서비스 등도 정상 운영 중이다. 이번 사태로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일부 온라인 게임도 영향을 받았다.펄어비스 ‘검은사막’ 운영진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갑작스러운 장비 이상으로 ‘검은사막’ 서버 불안정 현상이 발생했다"며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전 세계 동시 장애로 확인되며 정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검은사막’ 서버를 내리고 7시까지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게임업계에 따르면 MS가 엑스박스(XBOX) 콘솔과 PC 게임 패스를 통해 서비스하는 일부 게임도 이날 오전부터 서버 장애가 발생해 원활한 게임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반면, 쿠팡·G마켓·11번가 등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업체는 MS 클라우드가 아닌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서비스가 운용된다. 통신 3사도 아직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로 인한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당국 관계자는 "속단하기 이르지만 해킹에 의한 피해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비중이 60.2%로 가장 높다. 2위는 문제가 발생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로 24.0%를 차지한다. 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