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살며 생각하며

호칭의 ‘진화’

  • 입력 2024-05-03 11:38
댓글 1 폰트
안대회 성균관대 한문학과 교수

처가·외가 호칭 차이를 둔 건
가부장제 강하던 시절의 관습
친족·사회서도 세밀하고 복잡

상하관계 엄격할수록 세분화
호칭의 변화는 관계의 변화
점차 수평적 호칭으로 단순화


몇 해 전에 돌아가신 장모를 오랫동안 장모님이라고 불렀다. 장인과 장모에게 사위가 아버지, 어머니라고 많이들 부른다는 걸 모르진 않았으나 아무래도 그렇게 부르는 것이 어색하였다. 돌아가시기 몇 해 전부터 어머니라고 부르니 장모도 아내도 좋아하였다. 더 일찍 어머니라고 부르지 못한 것이 아쉽기만 하다.

외조부모가 돌아가신 지도 꽤 오래다. 어려서 명절에 가끔 뵙고서 외할아버지 외할머니라고 부를 때마다 ‘외’자 발음이 잘 안 돼 부르기가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친가의 할아버지는 발음이 쉬웠는데 외할아버지는 부르기가 쉽지 않았다. 그때는 발음하기 힘들어도 당연히 그렇게 불러야 하는 줄로 알았다. 아무도 ‘외’자를 빼고 불러도 좋다고 하는 어른이 없었다. 굳이 ‘외’자를 넣어 불러야 하는지 의문이 들기 시작한 것은 나이가 많이 든 뒤였다.

처가와 외가의 호칭을 친가와 구별하여 차이를 둔 것은 우리의 오랜 관습이다. 남자와 여자의 역할에 차이를 두고, 남자 쪽을 앞세우는 풍속이 호칭에서도 차이를 만들었다. 가부장제가 강하게 유지될 때는 대체로 친가와 처가, 친가와 외가를 엄격하게 구분하였고, 호칭은 그런 구분을 명확하게 드러냈다. 그래서 우리는 저 먼 고려시대나 삼국시대부터 그렇게 불러온 관습으로 알기 쉽다. 그러나 오래된 관습으로 알고 있는 장인, 장모의 호칭도 실은 400년 정도 써 온 호칭일 뿐이다. 그 정도도 오래되었다면 오래된 것이기는 하지만, 그전에는 친가와 처가, 본가와 시가의 호칭에 그렇게까지 엄격한 구분이 없었다는 말이다.

삼국시대 이래 고려를 거쳐 조선 중기까지 우리 사회에서는 사위가 처부모를 친부모와 똑같이 어머니와 아버지로 불렀다. 조선시대 유학을 대표하는 퇴계 이황에게 제자인 한강 정구(鄭逑)가 아내의 집안사람을 친가와 똑같이 형과 아우, 숙부와 조카라고 부르며 장모를 어머니라고 부르는 경우가 적지 않다면서 그런 풍습이 과연 옳은지를 물었다. 그 질문에 퇴계는 그런 풍속이 실제로 있으나, 어느 것도 옳지 않다고 대답하였다. 조선 중기만 해도 영남 지역에서는 남자가 친가와 처가를 구별하지 않고 호칭을 똑같이 썼다는 사실을 퇴계와 그 제자의 문답을 통해서 잘 알 수 있다. 아마도 다른 지역은 더 그랬을 것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옛날에는 15세 전후로 결혼하고, 신혼에는 사위가 처가에서 몇 년을 지내는 풍속이 일반적이었기 때문에 처부모를 아버지와 어머니로 불렀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하지만 더 본질적으로는 처가와 친가의 사회적 지위에 큰 차이가 없었고, 남녀의 실질적 지위에서도 큰 차이가 없었던 데 원인이 있었던 것은 아닐까? 퇴계나 한강이 과거의 호칭 문화에 불만을 표시하고, 이후 처부모를 장인과 장모로 부르는 관습이 정착된 것은 친가와 처가를 구별하고 남녀의 지위를 차별하는 성리학 이념이 조선 사회에 깊이 스며들면서 굳어진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어찌 보면 그런 구별이 사라지는 지금의 현상은 과거에 없었던 문화가 새로 등장한 것이라기보다는, 먼 옛날 우리의 문화를 회복한 셈이 된다. 가부장제와 남녀 차별 등 우리 사회의 여러 수직적 관계가 수평적 관계로 바뀌는 현상을 호칭이 점차 반영하고 있다고도 볼 수 있다.

친족들 사이에서 부르는 호칭에도 오랜 사회적 관습이 은밀히 숨어 있다. 우리의 친족 관계 호칭은 매우 세밀하고 복잡하다. 친가·처가·외가에 따라 다르고, 그 안에서 또 촌수에 따라 복잡하게 구분된다. 관계의 그물이 촘촘하고 하나하나 서로 다른 호칭으로 부른다. 그 호칭은 관계의 그물 속에 내가 자리한 위치를 보여주고, 가깝고 먼 관계를 표시한다. 친족 관계에서 잘게 나뉜 호칭은 사회의 각종 관계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난다. 지위의 높낮이가 엄격하고, 상하 관계가 잘 지켜지는 사회일수록 호칭은 세분화되어 있고, 관계가 수평적일수록 호칭은 단순하다. 과거에서 현재로 올수록 사회 전반의 호칭에도 큰 변화가 일어났다.

호칭의 변화는 관계의 변화를 보여준다. 우리 사회는 현대사 100여 년 동안 극심한 변화를 겪었고, 호칭 역시 그에 적응하여 많은 변화를 겪었다. 익숙하던 호칭이 잘 사용되지 않는가 하면 낯선 호칭이 새로 사용된다. 똑같은 호칭도 이전과는 전혀 다르게 사용하기도 한다. 한 세대 안에서 일어나는 속도 빠른 변화이다. 세상의 관계는 점차로 복잡한 것보다 단순한 것을 선호한다. 젊은 사람일수록 우리나라 친족 관계의 세밀한 호칭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낯설어한다. 그것이 대세이다.

내가 재직 중인 대학에서도 최근 직원 호칭에 큰 변화가 생겼다. 직원 전체의 호칭을 선임·책임·수석의 세 계단으로 구분하기로 하였다. 이전에는 직원·주임·계장·과장·차장·부장의 여섯 계단으로 구분하여 불렀는데, 절반으로 줄었다. 이전 호칭에서는 상하 관계라는 느낌이 분명하게 들었으나 새 호칭에서는 그런 느낌이 약하다. 호칭이 단순해지고 상하의 수직적 느낌이 약해지는 변화는 회사와 기관 등 많은 조직에 널리 퍼져 있다. 우리 대학만의 변화는 아니나, 익숙한 호칭을 버리고 대신 새 호칭을 부르려니 무척 어색하다. 장모님이라 부르다가 어머니라고 바꿔 부를 때는 훨씬 더 어색하였다. 시간이 흐르면서 어색함이 사라졌으니 직원의 호칭도 그렇게 될 것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안대회 성균관대 한문학과 교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속보]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일부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의 발권·예약 시스템과 국내 온라인 게임 서버가 먹통이 되는 등 국내에서도 피해가 현실화했다. 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의 항공권 예약·발권 시스템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이들 3사가 사용하는 독일 아마데우스 자회사 나비테어(Navitaire) 시스템이 M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운영됨에 따라 이러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현재 온오프라인을 통한 항공권 예약에 오류가 발생하고 있으며, 공항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수기로 발권해 체크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속 대기 시간도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다만, 인천국제공항은 자체 구축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어 공항 운영에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공항 내 셀프 체크인 서비스 등도 정상 운영 중이다. 이번 사태로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일부 온라인 게임도 영향을 받았다.펄어비스 ‘검은사막’ 운영진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갑작스러운 장비 이상으로 ‘검은사막’ 서버 불안정 현상이 발생했다"며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전 세계 동시 장애로 확인되며 정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검은사막’ 서버를 내리고 7시까지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게임업계에 따르면 MS가 엑스박스(XBOX) 콘솔과 PC 게임 패스를 통해 서비스하는 일부 게임도 이날 오전부터 서버 장애가 발생해 원활한 게임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반면, 쿠팡·G마켓·11번가 등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업체는 MS 클라우드가 아닌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서비스가 운용된다. 통신 3사도 아직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로 인한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당국 관계자는 "속단하기 이르지만 해킹에 의한 피해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비중이 60.2%로 가장 높다. 2위는 문제가 발생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로 24.0%를 차지한다. 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