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유명 가수가 홍보했던 분당 미용실, 고객 돈 수천만원 선결제 후 잠적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4-02-24 09:17
  • 수정 2024-02-24 09:2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경찰.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미용실 업주가 고객 수십 명으로부터 수천만 원을 선결제 받은 후 잠적했다.

24일 분당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분당구 운중동의 한 미용실 업주 50대 A씨 등 2명을 처벌해달라는 고소장 66건을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A씨로부터 100만 원 상당의 회원권을 구입했으나, A씨의 잠적으로 피해를 보게 됐다. 개인당 피해액은 40만∼80만원 정도로 접수된 피해금은 총 4300만 원가량이다.

해당 미용실은 2014년 유명 가수가 지인 명의로 개업한 뒤 자신의 이름을 걸고 홍보해 눈길을 끈 곳이다. 현재 이 미용실은 문을 닫은 상태다. 한 피해자는 “A씨가 폐업 전 100만 원짜리 회원권을 사 달라고 애걸복걸해서 부탁을 들어줬는데 며칠 후 잠적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동네에서 오래 장사한 곳이라 피해 규모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잠적한 A씨 등을 출국 금지하고 관련 증거들을 토대로 이들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관련 고소장 접수가 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며 “A씨의 소재가 파악되는 대로 정확한 혐의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