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삐약이’ 신유빈, 첫 출전 AG에서 전종목 메달 확보

오남석 기자
오남석 기자
  • 입력 2023-09-30 23:3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신유빈. 뉴시스



여자 단체·혼합복식 동메달 이어 단식·복식서 준결승 진출
세계랭킹 1위 쑨잉사와 단식 결승 진출 놓고 ‘한판’

‘남자 에이스’ 장우진도 전종목 메달 확보


한국 여자 탁구의 ‘10대 에이스’ 신유빈(대한항공)이 처음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전 종목 메달 확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신유빈(세계랭킹 8위)은 30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단식 8강전에서 대만의 전즈여우(48위)에게 4-1(6-11 11-9 11-7 11-7 11-3)로 승리했다.

이어 전지희(미래에셋증권)와 짝(1위)을 이뤄 출전한 여자 복식에서도 대만의 전즈여우-황이화 조(21위)에 3-1(9-11 11-6 11-6 11-4)로 이겼다.

앞서 여자 단체전과 혼합 복식에서 동메달 1개씩을 수확한 신유빈은 이로써 동메달 2개를 추가로 확보하며 이번 대회에 출전한 4개 종목에서 모두 메달을 딸 수 있게 됐다.

아시안게임 탁구에서는 3위 결정전 없이 준결승 패배자 모두에게 동메달을 준다.

신유빈이 국제 종합대회에서 단식 메달을 따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유빈은 10월 1일 ‘세계랭킹 1위’ 중국의 쑨잉사와 단식 결승 진출을 다툰다.

신유빈은 쑨잉사와의 4차례 맞대결에서 단 한 게임도 따내지 못하고 영패를 거듭해 왔다.

그러나 상승세를 탄 신유빈이 쑨잉사를 넘어설 경우, 결승에서 하야타 히나(9위)-왕이디(4위) 경기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다투게 된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결승행 티켓을 놓고 2일 하리모토 미와-기하라 미유 조(33위)와 한·일전을 펼친다. 하리모토-기하라 조는 8강에서 중국의 쑨잉사-왕이디 조(37위)를 3-1(11-9 5-11 11-7 11-9)로 꺾는 파란을 일으키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탁구 에이스’ 장우진 역시 이번 대회 전 종목 메달 획득을 예약했다. 남자 단체전에서 은메달, 혼합 복식에서 동메달을 따낸 장우진은 이날 남자 복식 8강과 남자 단식 8강에서 잇따라 승리하며 메달 2개를 추가로 확보했다.

장우진도 국제 종합대회에서 단식 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우진(13위)은 단식에서 일본의 에이스 하리모토 도모카즈(4위)를 풀게임 접전 끝에 4-3(8-11 10-12 8-11 11-9 19-17 11-4 11-8)으로 이기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장우진은 10월 2일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판전둥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남자 복식 8강전에서는 장우진-임종훈 조(1위)가 마누시 샤-마나브 타카르 조(38위·인도)에 게임 점수 3-2(11-8 7-11 12-10 6-11 11-9)로 승리했다.

임종훈-장우진 조는 10월 1일 좡즈위안-린윈루 조(12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오남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