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뇌물에 성범죄까지…비리로 옷 벗은 경찰 5년간 242명

김규태 기자
김규태 기자
  • 입력 2023-09-27 09:52
  • 수정 2023-09-27 11:2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뉴시스



성범죄, 음주운전, 뇌물수수 등 악성 비리로 기소돼 옷을 벗은 경찰관이 지난 5년 간 242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지난 5월 ‘비위 근절 특별 경보’를 발령하고 지휘관 문책 조치를 단행했지만 지난달 경찰 집단 마약 사건까지 발생하는 등 ‘영(令)’이 서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경찰청이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경찰 공무원 기소 및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2022년 파면·해임된 경찰은 223명이었다. 올해는 6월까지 19명이 파면·해임됐다. 최고 수위 징계인 파면·해임은 강제 퇴직과 함께 최대 5년 간 공무원 재임용이 불가능하다.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 비위로 인한 파면·해임이 가장 많은 84명으로, 기소 대상자(133명) 중 절반 이상이 강제 퇴직을 당했다. 뇌물수수 등 금품 비리 혐의로 기소돼 퇴직한 경찰도 50명이었다. 음주운전의 경우 해임 처분만 25명이었다.

지난 5년 간 기소된 경찰은 총 1403명에 달한다. 범죄 혐의 별로는 음주운전이 38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 비위(133명), 폭력·절도·살인 등 강력 범죄(103명), 금품 비리(7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절반 가량인 612명(43.2%)은 주의, 견책, 감봉 등 경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솜방망이 징계’라는 지적이 나온다. 2019년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 경장은 경고를 받는 데 그쳤고, 지난 1월 서울청 소속 B 순경은 성매매 혐의로 기소됐지만 경고 처분을 받았다. 음주운전으로 기소 돼도 1∼3개월 정직 징계가 대부분이었다.

김규태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