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잔칫날 된 서울구치소 앞’… 이재명 지지자들 서로 부둥켜 안으며 환호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7 05:15
  • 수정 2023-09-27 06:28
댓글 2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서울구치소 앞 지지자들 ‘정치 검찰 탄핵하라’ 구호
보수 단체 회원들은 ‘한숨’


구속 위기를 맞았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에 따라 영장심사 후 대기 중이던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 밖으로 27일 오전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3시 49분쯤 당초 입고 있던 양복에 검은 점퍼를 걸친 차림으로 서울구치소 정문을 걸어 나왔다. 전날 오전부터 장시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대기한 탓인지 표정에서 피로감이 엿보였다.

전날 밤부터 뜬눈으로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다리던 지지자 250여 명(경찰 추산)은 이 대표가 입구에서 민주당 의원 등과 악수하는 모습을 보며 “이재명”을 연호했다.

몇몇 지지자들은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눈물을 쏟았고 “정치 검찰 탄핵하라”는 구호도 가끔 울려 퍼졌다.

이 대표가 구치소 입구 앞에 세워져 있던 승합차에 올라타 100여m 떨어진 서울구치소 삼거리에 내린 뒤, 취재진에게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소감을 밝히는 내내 지지자들의 함성은 끊이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인권의 최후 보루를 증명해준 사법부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는 등 소감을 전한 뒤 다시 차량에 올라타 오전 4시 1분께 서울구치소를 빠져나갔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24분쯤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을 때부터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환호성이 터지며 축제 분위기가 이어졌다. 초조한 표정으로 대기하던 이들은 휴대전화로 관련 기사를 확인한 뒤 이 대표를 위한 응원가를 크게 틀고 노래를 부르며 기뻐했다.

반면, 지지단체들로부터 수십m 떨어진 주차장에 모여있던 보수단체 회원 30여 명은 구속영장 기각 소식을 접하자 한숨을 내쉬는 등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전날부터 ‘구속 수사’를 촉구하며 지지단체와 맞불집회를 했던 이들은 기대와 다른 결과에 고개를 내저으며 침통해 했다.

경찰은 전날부터 양측 간 충돌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서울구치소 주변에 경력 13개 중대, 900여 명을 배치했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