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달라지는 아이폰15..구글도 참전해 가을 대전 완성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3-09-03 14:3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애플(왼쪽)과 구글 로고.



애플이 13일(한국시간) 아이폰15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인 가운데 제품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특히 업계에서는 아이폰15 전 시리즈에 ‘노치’가 아닌 ‘다이내믹 아일랜드’와 USB-C형 충전 단자가 채택되는 등 대대적인 변화를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구글도 조만간 픽셀8 시리즈를 공개할 것으로 보여 앞서 갤럭시Z5 시리즈를 출시한 삼성전자와 함께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의 막을 올릴 전망이다.

◇아이폰15 전작과 어떻게 달라지나 =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애플 스페셜 이벤트’ 초대장을 발송했다. 한국시간으로 오는 13일 새벽 2시(현지시간 12일 오후 1시)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에서 진행되는 행사를 온라인 생중계한다. 이번 애플 행사의 주인공은 아이폰15 시리즈가 될 전망이다. 아이폰15 시리즈는 전작과 같이 일반, 플러스, 프로, 프로 맥스의 4개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인 기기 크기는 전작과 같으나, 베젤이 보다 얇아지며 화면은 보다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아이폰15 프로와 프로 맥스의 디스플레이에는 이른바 ‘LIPO(Low-Injection Pressure Over-molding)’ 기술이 새로 적용될 수 있다. LIPO 공정의 도입을 통해 화면을 둘러싼 베젤의 두께가 1.5㎜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아이폰14의 경우 베젤 두께가 약 2.2㎜이고, 현재 베젤이 가장 얇은 스마트폰인 샤오미13 프로의 1.81㎜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LIPO 기술을 통해 역대 가장 얇은 베젤의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다.

◇노치 대신 다이내믹 아일랜드 = 아이폰14프로·프로 맥스에 처음 적용한 펀치홀 디자인 ‘다이내믹 아일랜드’이 아이폰15 모든 모델에 들어갈 전망이다. 다이내믹 아일랜드는 실시간으로 중요 경고, 알림, 현황을 확인할 수 있고 음악 재생이나 페이스 ID 등을 지원하는 기능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경우 일반형 모델은 아이폰14 프로형 모델과 같은 A16 바이오닉 칩, 프로형 모델에는 A17 칩이 장착될 예정이다.

아이폰15 프로맥스는 시리즈 중 유일하게 최대 6배 광학 줌을 지원하는 잠망경 카메라 렌즈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전단자는 전 모델에서 라이트닝 단자 대신 USB-C형으로 변경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아이폰15 시리즈의 출고가가 상당폭 인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AP, 카메라 모듈 등 주요 부품값 인상의 영향으로 특히 프로형 모델의 출고가가 100~200달러가량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구글도 픽셀8 시리즈로 가을 대전 참전 = 구글도 10월 4일 뉴욕에서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를 열고 새 스마트폰 제품인 픽셀8 시리즈와 두 번째 스마트워치인 픽셀 워치2를 공개할 전망이다. 출시에 앞서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픽셀8의 화면은 6.31인치에서 6.17인치, 픽셀8 프로의 화면은 6.71인치에서 6.7인치로 전작보다 소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의 경우 메인 카메라 센서가 더 커지고,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의 센서 성능도 더 개선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그간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얼어붙어 있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다시 불이 붙는 양상"이라면서 "애플과 삼성전자 양강 구도의 스마트폰 산업의 판도에 구글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