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국힘 행안위 의원들 선관위 항의방문… “감사원 감사 수용하고 위원 전원사퇴”

이후민 기자 외 1명
이후민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7 11:5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항의하는 국힘 7일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한 국민의힘 이만희(오른쪽 두 번째)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를 비롯한 의원들이 김필곤(왼쪽 가운데) 선관위 상임위원 등에게 특혜 채용 및 경비 과다 지출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실태 파악 위해선 감사 필수”
민주 “총선 기획 노골화” 반발


국민의힘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의 고위직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 7일 선관위를 항의 방문하며 고강도 압박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여권의 ‘총선기획’이 노골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과 원내부대표단은 이날 오전 경기 과천에 있는 선관위를 항의 방문해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 감사원 직무감찰 수용과 선관위원 전원 사퇴 등의 후속 대책을 요구했다. 국민의힘의 선관위 항의 방문은 지난달 23일에 이어 두 번째로, 감사원 감사를 거부하고 있는 선관위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항의 방문에 나선 여당 의원들은 선관위 측 김필곤 상임위원과 김문배 기조실장·옥미선 선거정책실장 등을 면담했다.

행안위 여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이날 선관위 항의 방문에 앞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행안위 실무 당·정협의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드러난 여러 특혜 채용 의혹을 보면 한두 사람의 개인적 일탈 차원이 아니라는 느낌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선관위원 전원 사퇴 외에 더 나아갈 길이 뭐 있겠나”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어느 정도 규모의 전수조사를 통해 잘못된 것은 바로잡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라도 실태 파악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걸 할 수 있는 쪽은 감사원이며, 감사원 감사는 누구를 처벌하기 위한 차원이 아니다”라고 감사 수용을 압박했다. 선관위는 감사원 감사 수용 불가 방침을 고수해 왔으나, 최근 국민적 여론 악화 등에 떠밀려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부분적으로 수용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선회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야당은 국민의힘이 선관위를 가해 전방위적 공세를 가하는 모습을 두고 ‘총선 기획’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 차원의 총선 기획이 노골화하고 있다”며 “당장 총선 기획, 국민 통제를 멈추고 민생경제 회복에 집중하라”고 말했다.

이후민·김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