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단독] 이젠 10대까지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으로...7750만 원 받아낸 10대, 1심 집유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3-27 09:51
  • 수정 2023-03-27 14:5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법원 내부. 연합뉴스



대출금 상환 명목으로 피해자들 현금 수거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속은 피해자들로부터 현금 7750만 원을 받은 10대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보이스피싱 범죄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0대까지 보이스피싱 조직에 가담해 현금수거책 역할을 한 것이다.

서울북부지법 형사8단독(부장 김범준)은 사기,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기소된 A(19)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 유예 3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 씨는 자신이 속한 보이스피싱 조직이 금융회사를 사칭해 피해자들이 속이면, 피해자들을 만나 현금을 받고 조직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이같은 방식으로 A 씨는 지난해 3월 16일 서울 강북구에서 B 씨에게 현금 500만 원을 받았다. A 씨는 같은 날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C 씨에게 현금 1760만 원을 받았다. A 씨는 같은 해 3월 21일엔 서울 동작구에서 대출잔여금 상환 명목으로 D 씨에게 현금 4610만 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한 은행 대표 직인이 날인된 “대출잔여금 4610만 원을 상환 완료하였음을 증명한다”는 내용의 은행 명의의 문서 파일을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부터 텔레그램으로 전송받은 후 출력해 D 씨에게 전달했다.

A 씨가 가담한 보이스피싱 조직은 “기존 대출을 저렴한 금리로 대환대출해주겠다. 대출 진행을 위해 직원을 보낼테니 필요한 현금을 직접 전달하라”고 거짓말해 피해자들로부터 현금을 편취했다. 이들은 검사를 사칭해 수사 중인 사기 사건에 피해자의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사용됐는지 확인한다는 명목으로 현금을 빼앗기도 했다.

재판부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피고인과 같은 최하위 수거책이 있어야 완성되는 범죄이므로 엄히 처벌할 수밖에 없고 피고인은 이 사건 일부 범행으로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은 이후로도 계속 범행에 가담했다”면서도 “피고인에게 아무런 범죄전력이 없는 점, 피해자들과 합의하거나 피해 금액을 변제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유민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위원장 선임 문제로 논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혁신위는 안 꾸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6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딜레마, 자기 모순이다. 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인적청산이다. 사법리스크 있는 당 대표, 이를 옹호했던 친명(친이재명)계 강성들, 그 다음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위기의 본질"이라며 "이걸 건드리지 못한 혁신안은 해 봤자 무의미하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안 되는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상민 의원의 말이 맞다. 이재명 체제의 본질적 결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정말로 내려놓고 전권을 다른 분한테 줘야 한다"며 "그런데 임명한 사람도 강성 친명 발언을 한 사람이다. 혁신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선임됐다가 약 10시간 만에 사퇴한 것 등과 관련해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진 교수는 "사인의 의견과 판단 물론 가질 수 있다"면서도 "그런 의견과 그런 판단을 가지고 공적인 자리에 나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이사장은 음모론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데 이런 분이 어떻게 검증 없이 올 수 있는 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람을 찾다 찾다 못 찾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민주당 내 소위 비명(비이재명)·반명(반이재명)계가 전부 이상민 의원 의견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과대포장되고 있다. 무조건 사퇴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민주당 내에 40개가 넘는 혁신안이 준비가 돼 있다"며 "현 지도부가 본인의 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혁신안을 직접 추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