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동료와 518회 부적절 관계 맺고 초과수당 596만원 챙긴 경찰관… 법원 “강등 징계 정당”

오남석 기자
오남석 기자
  • 입력 2023-03-24 23:09
댓글 15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동료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경찰관의 강등 징계가 정당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법 제1행정부(김행순 부장판사)는 A경사가 전북경찰청을 상대로 낸 강등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유부남인 A경사는 2018년 10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동료 B씨의 집에서 데이트하는 등 518회 이상 부적절한 만남을 지속하다가 적발돼 1계급 강등 징계를 받았다.

또 A경사는 B씨와 만나는 시간에 237회에 걸쳐 초과근무를 신청해 약 596만원의 수당을 부당하게 받아 챙긴 사실도 드러났다. B씨와 영화를 보러 가거나 여행을 가는 등 데이트하는 시간을 출장 근무로 속인 것이다.

A경사의 행각은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해 오던 A경사의 아내 C씨가 그의 구글 계정을 살펴보면서 ‘꼬리’가 밟혔다.

남편이 당직이나 초과 근무를 했다는 날에 사실은 B씨의 집에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한 C씨는 남편의 행적을 정리해 전북경찰청에 진정했다. 전북경찰청은 품위 유지 의무 위반과 성실·복종 의무 위반을 이유로 A경사에게 1계급 강등(경위 → 경사)의 중징계를 내렸다.

그러자 A경사는 징계에 반발해 행정소송을 냈다. B씨 집에서 잠을 자거나 함께 여행을 간 사실은 있지만 이성 교제를 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A경사는 또 아내가 경찰에 제출한 자신의 구글 타임라인은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라 증거능력이 없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타임라인 수집의 수단, 방법이 사회 질서에 현저히 반하거나 상대방의 인격권을 중대하게 침해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징계도 명백히 부당하다거나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또 "감찰조사 과정에서 (B씨가) ‘바람 피워서 진짜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했는데, 원고의 부적절한 교제 사실을 직·간접적으로 인정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초과근무 내역서와 이 사건 타임라인의 면밀한 대조를 통해 허위 초과근무를 신청한 점이 확인된다"고 밝혔다.

오남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속보]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전날(8일) 한국 제1야당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9일 외교부에 초치됐다.외교부는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9일 오전 싱 대사를 초치해 전날 우리나라 야당 대표와의 만찬 계기 싱 대사의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다수의 언론 매체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책을 비판한 것은 외교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 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발언이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전날 오후 싱 대사는 이 대표와 주한중국대사관저에서 만나 “중한관계 어려움의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며 “한국이 중국 핵심사항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싱 대사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 처리할 때 외부 요소와의 방해에서 벗어나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며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서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베팅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또 싱 대사가 미리 준비해온 10장 분량의 원고를 읽는 장면을 민주당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 것 역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결과적으로 중국 측이 한국 제1당을 이용해 자국의 입장을 노골적으로 전달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것이다. 박준희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