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

역시 철녀… 나브라틸로바, 두 개의 암 극복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3-03-22 11: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작년 인후암·유방암 진단 투병
TV토크쇼 출연 “포기란 없다”


‘철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7·미국·사진)가 암을 극복했다.

한국시간으로 21일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나브라틸로바는 최근 방송인 피어스 모건이 진행하는 영국의 TV 토크쇼에 출연, “(내 몸에) 이제 암은 없다”면서 “예후는 무척 좋다”고 말했다. 나브라틸로바는 지난해 11월 인후암과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나브라틸로바는 2010년에도 유방암과 싸웠다. 나브라틸로바는 “암이 두 개나 발견돼 무척 놀랐다”면서 “하지만 내 DNA에 포기, 체념은 없다”고 강조했다.

나브라틸로바는 1980년대를 주름잡은 슈퍼스타였으며 테니스 메이저대회 여자단식에서 18차례, 복식 31차례, 혼합복식에서 10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단식 167회, 복식 177회 우승으로 이 부문 최다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체코에서 출생, 미국으로 이주한 나브라틸로바는 특히 남성 못지않은 파워가 장점이었고, 그래서 ‘철녀’로 불렸다. 나브라틸로바는 1992년 남자부 통산 최다우승(109회)자인 지미 코너스(미국)와 함께 성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단독] ‘또래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지수,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맞먹는 수준 과외 중개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사진)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연쇄살인마’ 강호순(27점)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경찰청이 최근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PCL-R)를 실시한 결과 사이코패스로 간주되는 25점 이상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으로 이뤄져 있으며 한국은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경찰 측은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비슷한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강호순은 2006∼2008년 경기 서남부지역 등에서 여성 8명을 납치·살해하고 자신의 장모와 전처를 방화 살해해 사형 선고를 받은 인물이다. 강호순은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27점을 받았다. 일반인이 통상 받는 15점 안팎보다도 10점 이상 높은 점수다. 연쇄살인범 유영철(38점)과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29점)도 이 검사를 통해 사이코패스로 진단된 바 있다. 경찰은 이 검사를 통해 정유정의 △충동성 △거짓말 △죄책감 결여 △공감 능력·감정 결핍 △냉담성 정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정유정은 (사이코패스 특성상) 감정 결핍이 가장 커 보이고 공감 능력과 죄의식도 엿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부산청은 정유정의 이 검사 결과와 함께 과거 행적,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이르면 이날 검찰에 전달할 방침이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 결과는 유무죄 및 양형 요소에 반영되지 않는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받은 부산지검은 범행 동기 규명을 위해 대검찰청 심리분석관을 투입하는 방안을 대검과 논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피해자의 자택을 현장 검증한 것과 별개로 검사가 현장 검증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규태·전수한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