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발의 결정

김성훈 기자 외 1명
김성훈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2-06 12:00
  • 수정 2023-02-06 12:06
댓글 0 폰트
전원명의… 8일 본회의서 표결

더불어민주당이 6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당론으로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소속 의원 전원 명의로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지난해 12월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를 주도해 국회 본회의를 단독으로 통과시킨 지 2개월 만이다.

민주당은 탄핵소추 사유로 “재난 및 안전관리 사무를 총괄·조정하여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2022년 10월 29일 이태원 해밀톤 호텔 옆 골목에서 벌어진 대형참사를 예방하기 위한 다중밀집사고에 대한 대책 마련, 대규모 재난 발생 시 관계기관 간의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한 대비 등 사전 재난예방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참사 발생 사실을 인지하였음에도 대통령 지시조차 제때 이행하지 않은 채 재난대책본부를 적시에 가동하지 않고 수습본부를 설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에 바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무위원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재적 의원 과반 찬성으로 의결할 수 있어 원내 과반인 민주당 단독 처리가 가능하다.

김성훈·김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