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정찰 풍선 격추에 발끈한 中, “판다 너희가 죽였지” 미국 탓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02-06 23:00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판다 러러의 한때 건강했던 생전 모습. 트위터 캡처

이미지 크게보기 판다 러러 죽음에 대해 ‘미국인들이 일부러 죽였다’는 주장을 펴며 저주의 악플을 달고 있는 중국 네티즌들. 다른 댓글들 역시 판다 러러가 갑자기 병을 앓게 되었으며 그 와중에 치료도 받지 못하고 방치되어 죽게 되었다면서 중국 정부가 나서서 조사해야 한다고 주중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미 동물원서 24살 판다 사망에 "갑작스러운 죽음 우려"
관영매체, 며칠 전 판다 죽음 소식, 정찰 풍선 이슈 커지자 갑자기 보도
中 네티즌들 "미국인들이 일부러 판다를 죽였다", "벌 받을 것" 저주의 악플 세례



정찰풍선’ 사건으로 미중간의 갈등이 재점화하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측이 미국에서 사망한 판다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중국 네티즌들은 미국인들이 판다를 병들게 하고 방치해 고의로 죽였다며 비난하고 나섰고 중국 관련 단체도 ‘우려’를 제기하며 사인을 조사하겠다고 나섰다.

중국 당국은 미국에 대여한 자이언트 판다(이하 판다) 한 마리가 최근 미국내 동물원에서 죽었다며, 미국과 함께 사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은 지난 4일(현지시간) 1998년 태어난 중국산 수컷 판다 ‘러러(樂樂)’가 미국 멤피스 동물원에서 자던 도중 사망했다고 이 동물원의 공식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멤피스 동물원의 CEO 맷 톰슨은 "‘러러’는 중국으로 ‘행복하다, 행복하다’라는 뜻으로 그의 성격은 그의 이름과 같았다"라면서 아직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현지 판다 전문가들과 중국에서 온 판다 전문가들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러러의 죽음이 "갑작스럽고 예상치 못했던 것"이라면서 판다가 사망하기 전에 병에 들었거나 아팠다는 어떤 흔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중국동물원협회(CAZG)는 최근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러러가 지난 1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동물원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협회는 "중국 관련 당국은 ‘러러’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며 미국 측에 사체를 적절히 보존할 것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그러면서 전문가팀을 최대한 빨리 멤피스 동물원에 파견해 미국 측 전문가와 함께 러러 사인을 공동 조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러러는 2003년 10년 기한의 자이언트 판다 보존 및 연구 프로젝트 일환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동물원에서 지냈다. 대여 기간은 2013년에 10년 더 연장됐고, 오는 4월 멤피스 동물원에서 함께 보호되고 있던 암컷 판다 야야와 함께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보통 판다의 수명은 20∼25년이며, 동물원에서 사육될 경우 30년 이상 생존하기도 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미중 사이에 중국 측 ‘정찰풍선’(중국 발표는 과학연구용 비행선)의 미국 영공 진입 및 미군의 격추를 둘러싼 갈등이 한창 진행중이던 5일 밤, 협회가 지난 2일 발표한 러러의 죽음을 뒤늦게 보도하며 부각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미국 동물원 측이 러러를 제대로 돌보지 않아 병에 걸리게 했으며 결국 아픈 러러를 방치해 죽게 만들었다면서 일제히 악플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 청두에 본부를 둔 자이언트 판다 보호 단체 대표인 자오쑹성은 글로벌타임스에 "중·미 관계 변화에 따라 이번 일이 정치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판다의 예상못한 죽음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렬 지지층을 일컫는 말)이고 정치 훌리건"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화와 결단 :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 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며 개딸로 일컬어지는 이 대표 극렬 지지층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정치적 반대세력을) 좌표 찍고,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후원금)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착각하지 마십시오!"라며 개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제끼고 이낙연(전 국무총리) 보내고 박용진 이원욱 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썼다.박 의원은 그러면서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며 "이준석(전 국민의힘 대표) 찍어내고, 나경원 안철수도 찍어눌러 어떤 이견도 용납하지 않고 초록은 동색이 아니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선망하는 정당의 모습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만들어 온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 토론이 가능한 정당,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당내 의원을 향한 내부총질에만 집중하는 행위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며 이 대표와 당 차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며 "해당행위, 당을 분열시키는 이들에 대해 이재명 당대표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며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를 열고 "우리 앞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자신의 지지층에게 비명(비이재명)계를 겨냥한 문자폭탄 등 ‘내부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 대표는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수박’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고 묻고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남석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