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2023 설특집

“노동시간 유연화 적절한 정책” 51.4% > “부적절”42.4%

이후민 기자
이후민 기자
  • 입력 2023-01-19 11:49
  • 수정 2023-01-19 11:5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설 민심 여론조사 - 노동·연금 개혁

20·40대 연령층은 반대 많고
30·50·60대는 찬성 응답 높아

‘노조 재정 투명성 강화’ 찬성은
60대가 가장 높고 40대가 최저


문화일보 설 민심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정부의 노동조합 재정 투명성 강화방안 추진에 대해서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61.1%로 나타났다.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에 대해서는 ‘적절한 정책’이라는 응답이 51.4%로 과반이었으며 ‘부적절한 정책’이라는 응답도 42.4%로 조사됐다. 보수층에서는 찬성 응답이 높은 반면에 진보층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19일 문화일보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부가 노조 재정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는 데 대해 응답자의 61.1%는 ‘노조의 사회적 책임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해야 한다’고 답해, ‘정당한 노조 활동이 위축될 수 있어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30.1%)보다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 재정 투명성 강화 방안 추진을 찬성하는 응답은 △60세 이상(68.7%) △대구·경북(71.3%) 및 강원·제주(78.6%) 지역 △국민의힘 지지층(82.0%) △이념 성향 보수층(78.2%) △국정운영 긍정 평가층(83.8%)에서 특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는 찬성하는 응답이 55.0%, 반대 응답이 37.8%로 타 연령대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높았다. 이 밖에 이념 성향 진보층(49.0%),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7.2%), 국정운영 부정 평가층(44.7%)에서도 추진을 반대하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주 52시간제 근로시간을 월 또는 연 단위로 관리하고, 업종별로 추가 근로를 허용하는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에 대한 질문에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게 하는 적절한 정책’이라는 응답이 51.4%로,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부적절한 정책’이라는 응답(42.4%)보다 9%포인트 높았다.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에 대한 인식은 특히 나이나 직업의 특성에 따라 크게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65.9%)과 50대(56.0%), 30대(51.2%)는 ‘적절한 정책’이라는 응답이 과반으로 나타났으나, 18∼29세(56.8%)와 40대(59.9%)는 ‘부적절한 정책’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 화이트칼라(55.3%)와 학생(52.2%)은 ‘부적절한 정책’이라는 응답이 과반을 차지했다. 반면 농림어업(62.3%)과 자영업(56.2%), 블루칼라(52.0%), 가정주부(59.4%), 기타·무직·무응답(60.9%) 등은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을 적절하다고 평가하는 응답이 높았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 어떻게 조사했나

△조사기관:엠브레인퍼블릭 △일시: 2023년 1월 17∼18일 △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 △조사방법: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응답률: 9.9% △오차 보정 방법: 2022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가중치 부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 △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속보]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일부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의 발권·예약 시스템과 국내 온라인 게임 서버가 먹통이 되는 등 국내에서도 피해가 현실화했다. 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의 항공권 예약·발권 시스템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이들 3사가 사용하는 독일 아마데우스 자회사 나비테어(Navitaire) 시스템이 M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운영됨에 따라 이러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현재 온오프라인을 통한 항공권 예약에 오류가 발생하고 있으며, 공항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수기로 발권해 체크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속 대기 시간도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다만, 인천국제공항은 자체 구축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어 공항 운영에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공항 내 셀프 체크인 서비스 등도 정상 운영 중이다. 이번 사태로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일부 온라인 게임도 영향을 받았다.펄어비스 ‘검은사막’ 운영진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갑작스러운 장비 이상으로 ‘검은사막’ 서버 불안정 현상이 발생했다"며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전 세계 동시 장애로 확인되며 정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검은사막’ 서버를 내리고 7시까지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게임업계에 따르면 MS가 엑스박스(XBOX) 콘솔과 PC 게임 패스를 통해 서비스하는 일부 게임도 이날 오전부터 서버 장애가 발생해 원활한 게임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반면, 쿠팡·G마켓·11번가 등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업체는 MS 클라우드가 아닌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서비스가 운용된다. 통신 3사도 아직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로 인한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당국 관계자는 "속단하기 이르지만 해킹에 의한 피해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비중이 60.2%로 가장 높다. 2위는 문제가 발생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로 24.0%를 차지한다. 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