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2023 설특집

‘송골매’ 전국투어 콘서트… ‘골때녀’ 들의 올림픽 경기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1-21 09:4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TV 예능

길지 않은 설 연휴, 따뜻한 아랫목에서 휴식을 취하길 원하는 이들을 위해 각 방송사들은 특집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신규 파일럿 프로그램부터 기존 인기 예능의 스핀오프 콘텐츠 등 선택의 폭도 넓다.

포문은 한국 록 역사의 산증인인 송골매가 연다. 그동안 명절마다 가수 나훈아, 심수봉, 임영웅 등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의 TV쇼를 기획했던 KBS는 연휴 첫날인 오는 21일 KBS 설 대기획 송골매 콘서트 ‘40년 만의 비행’을 선보인다. 지난해 송골매의 주역인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손잡고 펼쳤던 전국투어 콘서트를 안방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음악평론가 이대화는 송골매를 “한국적인 록의 계보를 찾는다면 반드시 거쳐야 할 밴드”라고 평가하며 “이번 공연은 송골매를 라이브로 그들을 볼 수 있는 어쩌면 마지막 기회”라고 추천했다.

이에 맞서 MBC는 23일 특집 파일럿 ‘미쓰와이프’를 선보인다. 결혼 후 누군가의 ‘아내’로 불려 왔지만, ‘나’ 자체로도 빛나는 여성들의 대화를 표방하는 이 프로그램에는 ‘내조의 여왕’이라 불리는 유명 연예인이나 운동선수의 아내들이 대거 참여한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의 주역인 축구선수 김영권의 아내 박세진, 프로야구 선수 이용규의 아내이자 배우인 유하나를 비롯해 배우 주진모의 아내인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 배우 류승수의 아내 윤혜원, 방송인 박성광의 아내 이솔이, 박휘순의 아내 천예지, 그룹 HOT의 리더 문희준의 아내 소율, 그룹 신화 앤디의 아내이자 아나운서 출신 이은주 등이 입담을 뽐낸다. 방송인 장동민의 아내 주유진은 처음으로 얼굴을 공개한다. 진행은 방송인 박나래와 붐이 맡는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JTBC 신규 예능 ‘안방판사’가 베일을 벗는다. 누구도 정확히 따져주지 못했던, 삶 속의 크고 작은 모든 갈등을 법의 잣대로 풀이해보는 법정 예능 토크쇼로 방송인 전현무, 배우 오나라, 방송인 홍진경, 가수 이찬원이 각 의뢰인을 위해 변론을 펼친다.

SBS 간판 예능인 ‘골 때리는 그녀들’은 특집 ‘골림픽’을 23, 24일 양일간 편성한다. MC인 이수근, 배성재부터 ‘골 때리는 그녀들’ 10팀의 감독과 선수 등 총 60명이 출동한다. 그동안 축구로만 승부하던 이들은 연휴 분위기에 맞춰 줄다리기를 비롯해 60인 피구, 계주 등 다양한 종목으로 자웅을 겨룬다.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는 24일 연휴의 마지막 날 밤을 장식한다. 가수 김호중과 영기, 서인영, 정다경뿐만 아니라 개그맨 허경환과 요리연구가 정호영 등 절친한 이들이 게스트로 참여해 이 프로그램의 터줏대감인 ‘미스트롯2’의 주역들과 무대를 꾸민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트럼프 “김정은 날 그리워할 것…핵 가진 자와 잘 지내는 게 낫다”
트럼프 “김정은 날 그리워할 것…핵 가진 자와 잘 지내는 게 낫다” “대만과 한국 필리핀에 유례 없는 전쟁(War like no other)의 망령이 깃들고 있다”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만과 한국, 필리핀 등의 상황을 이같이 표현하며 이같은 상황이 벌어진 원인을 조 바이든 현 행정부에 돌렸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18일 미 위스콘신주 밀워키 파이서브포럼에서 진행 중인 공화당 전당대회 최종일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와 가자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바이든 정부의 실책을 종식시키겠다”고 말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패하며 연임에 실패한 뒤 대선 뒤집기 시도 혐의 등으로 4건의 형사기소를 당하고, 5월 성추문 입막음돈 제공 관련 회사서류 조작 혐의로 유죄 평결까지 받으며 위기에 빠졌지만 기사회생하며 대선 후보 자리를 확정지었다.지난 13일 저격범의 쏜 총에 맞았던 오른쪽 귀에 여전히 붕대를 하고 연단 위에 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사회의 불화와 분열이 치유돼야 한다”며 “세계에서 평화와 화합을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그는 또한 “취임 첫날 국경을 닫고 불법 이민을 막겠다”며 “합법적 이민자들만 받겠다”고 밝혔다.북한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정은과 나는 사이가 좋았다”며 “핵무기를 많이 가진 이와 못 지내는 것보다는 잘 지내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이어 “그도 나를 그리워할 것”이라며 “내가 재임 중에는 미사일을 쏘지 않던 북한이 바이든 정부에서는 미사일을 다시 쏘고 있다”고 했다.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자동차 생산을 확대할 것이며 이를 위해 중국산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그는 “중국이 자동차를 미국에 무관세로 수출하기 위해 멕시코에 대규모 자동차 공장을 짓고 있다”면서 “우리는 자동차 제조업을 다시 미국으로 가져올 것이며 신속하게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공장들은 미국에서 지어질 것이며 우리 사람들이 공장에서 일할 것”이라며 “그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우리는 자동차마다 약 100%에서 200%의 관세를 부과해 미국에서 팔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난 (취임) 첫날 전기차 의무명령(mandate)을 끝낼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미국 자동차 산업을 완전한 소멸로부터 구하겠다”고 강조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