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바이든’ 58%, ‘날리면’ 29%...지지정당·이념 따라 다르게 들리는 ‘OOO’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2-09-30 07:13
  • 수정 2022-09-30 08:40
댓글 5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자료 미디어토마토



민주당 지지층 ‘바이든’ 93.4% vs 국민의힘 지지층 ‘날리면’ 65.0%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문제가 되는 ‘OOO’을 ‘바이든’으로 들었다는 응답이 ‘날리면’보다 두 배에 달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뉴스토마토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26∼28일 전국 18세 이상 100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9월 5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윤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발언에서 논란이 된 대목을 어떻게 들었는가’라는 질문에 ‘바이든으로 들었다’는 응답이 58.7%로 나타났다. ‘날리면으로 들었다’는 29.0%였고, ‘잘 모름’은 12.4%로 집계됐다.

정치권이 ‘외교참사’ ‘편파·조작 방송’으로 극명하게 대립하는 것처럼 이념·지지정당에 따라 문제가 된 발언을 다르게 듣고 있다. ‘바이든’이라는 응답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3.4%), 진보(84.5%)에서 압도적이었다. ‘날리면’으로 들었다는 답은 국민의힘 지지층(65.0%), 보수(53.6%)에서 높게 나타났다. 중도층은 바이든 60.2%, 날리면 23.8%으로, 바이든에 손을 들어줬다. 무당층 역시 바이든(59.7%)으로 들었다는 응답이 날리면(24.1%)보다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에서는 바이든(42.2%)과 날리면(42.5%)이 팽팽했다.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바이든으로 들었다는 응답이 훨씬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바이든 49.0%, 날리면 37.6%)과 부산·울산·경남(바이든 48.8%, 날리면 40.0%)에서도 바이든으로 기울었다.

전반적인 순방 평가, 한일 정상회담 평가에서도 지지정당 등에 따른 차이가 분명했다.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어떤 점수를 주겠는가’라는 질문에 ‘0∼25점’이 54.1%로 가장 많았고, ‘75∼100점’이 28.7%로 뒤를 이었다. ‘0∼25점’은 민주당 지지층(91.4%), 진보(80.6%)에서 많이 선택했다. ‘75∼100점’은 반대로 국민의힘 지지층(66.2%), 보수(57.2%)에서 높게 나왔다.

한일 정상회담에는 ‘과거사 언급 없이 실패한 회담’이 55.8%, ‘한일관계 개선 첫 발 뗀 의미 있는 회담’이 37.6%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과 진보는 실패한 회담이라는 응답이 각각 91.4%, 81.1%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82.0%, 보수는 66.5%가 의미있는 회담이라고 답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나라 망할것 같다는 생각에 출마 결심”
與 ‘수원 탈환 작전’ 첫 주자 이수정 “나라 망할것 같다는 생각에 출마 결심” “국회가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공무원들을 탄핵하고 민생에 손 놓고 있는 현실을 보니 나라가 망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출마를) 결심하게 됐습니다.”국민의힘 영입 인재로 낙점된 이수정(사진)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6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총선 출마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며 “여성, 아동 등 소위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지만 디지털 성범죄를 비롯한 범죄 문제 법안 마련은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며 “‘민생 입법’에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만 만들어 범죄수사도 제대로 못 해 피해자 구제도 어렵게 만들어 놓지 않았느냐”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방탄’ 외에 다른 현안에는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경기대 수원캠퍼스에서 25년간 재직하며 여성, 아동 범죄를 연구해 온 이 교수는 “경기 수원정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교수는 “수원 등 경기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강호순의 연쇄살인 사건 때 현장방문을 하는 등 경찰 등 수사기관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고, 조선족 오원춘의 20대 여성 살인 사건 당시에는 수원역 뒷골목을 누볐다”며 “수원에 사는 사람, 수원 골목골목을 나보다 잘 아는 인물은 없다”고 강조했다. 수원정은 원내대표를 지낸 3선 박광온 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다. 이 교수는 “나는 지역구에서 아침, 점심, 저녁을 다 먹고 출퇴근하는 사람”이라며 “민주당 후보와도 경쟁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수도권 정치, 경제의 핵심 지역 중 한 곳인 수원은 지난 20대, 21대 총선에서 연이어 국민의힘이 패배해 현재 5개 지역구가 모두 민주당 의원들로 채워져 있다. 이에 따라 여권 안팎에서는 ‘수원 탈환’을 위한 이른바 ‘자객공천’ 첫 주자로 이 교수를 전진 배치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밖에도 수원지역에는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과 수원 출신인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출마설도 나오고 있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