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발언 순서 바꾸고 즉석 질답…이재명, 색다른 회의 진행, 왜?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 입력 2022-09-25 07:37
댓글 폰트
李 "공평과 정의 중요" 지명직 최고에 발언 순서 양보
즉석 질의·토론 등 형식적 회의 진행 타파
일각 "유튜브 생중계 보는 지지층 염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입성 후 연일 색다른 회의 진행을 보여주고 있다. 발언 순서를 바꾸고 현안 관련 즉석 질의 응답을 갖는 등 관행적으로 굳어진 정당 회의 방식에 변주를 주는 모습이다. 이 대표 특유의 ‘실용주의’가 반영된 긍정적 변화라는 시각도 있는 한편, 당 회의가 공식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되는 만큼 당원들을 염두에 둔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미지 크게보기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를 시작으로 모두발언 순서가 정해져 있는 것을 지적하며 이날 처음 회의에 참석한 지명직 최고위원들에게 발언 순서를 양보했다. 이 대표는 회의가 시작되자마자 "오늘도 저는 좀 있다 (발언을) 하도록 하고 서은숙· 임선숙 최고위원이 인사 삼아 먼저 발언하도록 양보하는게 어떻겠느냐"며 "발언순서는 어떻게 정하냐"고 물었다.

통상 정당 회의 모두발언은 당 대표를 시작으로 원내대표, 수석최고위원, 선출직 최고위원, 지명직 최고위원 순으로 진행되지만 이러한 방식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맨 마지막으로 모두발언을 하고 "(발언 순서를) 나이 순도 (좀 그렇고) 가나다 순으로 하게 되는 것도 우연에 의해 정해져 억울한 것 아니냐, 다음에는 순서를 바꿔서 교대로 하기로 하자"며 "정치에서 (발언) 순서가 진짜 중요한 것 같은데 언제나 공평과 정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최고위회의에서도 "정해진 순서대로 발언하다 보니 장경태 최고위원이 매번 맨 끝에 발어나게 된다"며 장 최고위원에 우선 발언권을 주기도 했다.

발언 순서뿐 아니라, 돌아가며 모두발언을 한 이후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해 현안을 논의하던 방식도 허물었다. 이 대표는 그간 회의에서 쌀값 폭락과 관련해 김성환 정책위의장과 박홍근 원내대표에 원내 대책 마련 상황을 즉석 질의하고 그 자리에서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22일 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초부자 감세’ 저지에 관해서도 이전 최고위회의에서 대응 방안을 묻는 등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경기도지사때의 회의 진행 방식으로, 일을 되게 하는 쪽으로 빨리 해결하겠다는 ‘실용주의’의 연장선"이라며 "모두발언만 하고 비공개 전환되는 형식적 회의가 아닌 진짜 토론이 이뤄지는 실질적 회의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당 회의가 매번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되는 만큼 ‘개딸(개혁의 딸)’ 등 지지층이 보는 상황에서 민생 야당으로서 역할을 부각하려는 시도라는 시각도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 대표가 연일 유튜브 관리의 중요성을 당직자들에게도 강조하고 있는데, 이러한 회의 방식 역시 유튜브를 보고 있는 당원들을 의식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며 "형식적 회의 탈피라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지만 비공개 회의에서도 충분한 토론이 이뤄질 수 있는데 자칫 숙의가 이뤄지지 않은 의견이나 발언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은지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대한민국과 맞붙게 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선수들의 줄부상에 신음하고 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와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날)가 이날 오전 오른쪽 무릎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했고, 카타르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라질 매체 글로부도 “공격수 제주스와 센터백 텔리스가 월드컵에서 빠진다. 두 선수 모두 검사 결과 오른 무릎 부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텔리스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 월드컵 조별리그 G조 3차전(브라질 0-1 패)에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초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제주스는 선발로 나서서 64분을 소화했는데, 역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글로부는 “제주스는 아스날에서 뛸 때부터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회복에는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여 남은 월드컵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텔리스는 상태가 더 좋지 않다. 아직은 아니지만 심한 경우 수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고 있는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을 잃었다. 주축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세르비아와 1차전을 치르다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도 각각 발목, 엉덩이 근육을 다쳐 카메룬전에 결장했다.브라질은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16강전을 치른다.네이마르가 이 경기에서 뛸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3일 공을 가지고 훈련할 예정이며, 어떻게 소화하느냐에 따라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닐루에 대해선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정상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게 괜찮다면, 다음 경기에 뛸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노기섭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