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유승민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일 뿐...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2-09-25 13:56
  • 수정 2022-09-25 15:14
댓글 폰트
“온 국민 영상을 반복하며 ‘내 귀가 잘못됐나’ 의심해야 했다”
“한미통화 스와프 시기상조면 국민연금-한국은행 통화 스와프는 왜 해?


이미지 크게보기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당권 도전이 예상되는 유승민(사진) 전 의원은 25일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여권을 재차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욕설 발언 파문이 터지자 “윤 대통령님,정신 차리십시오. 정말 ×팔린 건 국민들”이라고 한 바 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바이든’이 아니고 ‘날리면’ 이랍니다. ‘미국의 이XX들’이 아니고 ‘한국의 이XX들’이랍니다”라며 대통령실의 해명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에게 확인한 내용이라고 하니, 온 국민은 영상을 반복 재생하면서 ‘내 귀가 잘못됐나’ 의심해야 했다”고 힐난했다.

유 전 의원은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며 “정직이 최선이다. 정직하지 않으면 어떻게 신뢰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서 발언을 사과하고 해명하라는 주문으로 읽힌다.

순방 성과와 관련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한미정상회담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와 한미통화 스와프 문제를 해결하기를 촉구했었다“며 ”방미 전 경제수석이 ‘한미통화 스와프가 논의될 것’이라고 하길래 당연히 기대를 가졌으나 한미통화 스와프는 말도 못 꺼냈고 이제 와서 경제부총리는 ‘한미통화 스와프는 시기 상조’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환율 1400선이 무너졌는데 ‘시기상조’라니 어이가 없다“면서 ”한미통화 스와프가 시기상조라면 그보다 훨씬 효과가 미약한 국민연금과 한국은행 간의 100억 달러 통화스와프는 대체 와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대통령도, 당도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의 미국 의회 폄하 발언을 보도한 언론 기사를 공유하며 “나토 방문은 온갖 구설만 남기고 한국까지 온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은 패싱하고, 영국 여왕 조문하러 가서 조문도 못 했다. 유엔 연설은 핵심은 다 빼먹고 예고된 한미 정상회담은 하지도 못하고, 한일 정상회담은 그렇게 할 거 왜 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침내 카메라 앞에서 ‘이 ××들,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했다)”며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의 몫인가요?”라고 썼다.

지난 지방선거 경기지사 경선에서 패한 뒤 잠행을 이어온 유 전 의원은 최근 이준석 전 대표를 응원하는 한편 윤 대통령과의 차별화에 주력해왔다. 유 전 의원이 아직 당권 도전 의사를 명시적으로 표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선 차기 당권 후보로 높은 지지를 받기도 했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대한민국과 맞붙게 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선수들의 줄부상에 신음하고 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와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날)가 이날 오전 오른쪽 무릎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했고, 카타르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라질 매체 글로부도 “공격수 제주스와 센터백 텔리스가 월드컵에서 빠진다. 두 선수 모두 검사 결과 오른 무릎 부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텔리스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 월드컵 조별리그 G조 3차전(브라질 0-1 패)에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초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제주스는 선발로 나서서 64분을 소화했는데, 역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글로부는 “제주스는 아스날에서 뛸 때부터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회복에는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여 남은 월드컵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텔리스는 상태가 더 좋지 않다. 아직은 아니지만 심한 경우 수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고 있는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을 잃었다. 주축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세르비아와 1차전을 치르다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도 각각 발목, 엉덩이 근육을 다쳐 카메룬전에 결장했다.브라질은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16강전을 치른다.네이마르가 이 경기에서 뛸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3일 공을 가지고 훈련할 예정이며, 어떻게 소화하느냐에 따라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닐루에 대해선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정상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게 괜찮다면, 다음 경기에 뛸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노기섭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