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이재명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尹 귀국 시간에 글 올려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2-09-25 13:26
댓글 폰트
대여 강경 노선 강화 의중으로 보여
장경태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

이미지 크게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불의(不義)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4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의(義)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시간 지음에 글을 게시했다.

올해 국정감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는 등 정기국회가 본격화한 가운데 대여 강경 노선을 강화하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 대표 글에 "다 바이든 좋겠습니"라는 댓글을 달았다. 욕설 논란을 부른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대통령실이 미국이 아니라 우리나라 국회를 향한 말이었다고 해명한 것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장경태 최고위원도 이 대표와 비슷한 시각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주장했다. 장 최고위원은 "담벼락에 대고 욕이라도 하라"고 덧붙였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정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정 한국과 브라질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주심으로 클레망 튀르팽(프랑스) 심판이 배정됐다. 우루과이와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조규성(전북 현대)과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옐로카드를 꺼냈던 주심이다.4일 오전(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심판 배정 명단에 따르면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 튀르팽 심판이 주심을 맡는다. 튀르팽 심판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고, 당시 우루과이에 경고 1장, 한국에 경고 12장을 줬다. 한국에선 조규성과 판정에 항의하던 벤투 감독이 받았다.튀르팽 심판은 2008년부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에서 활동했으며 2016년 프랑스축구협회 최우수심판으로 선정됐다. 2010년부터 국제심판을 맡았고,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2017년 17세 이하 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 등에 참여했다. 그리고 지난해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 올해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맡았다.튀르팽 심판은 우루과이전 이전에도 한국의 경기를 수차례 책임졌다. 리우올림픽에선 한국과 멕시코의 조별리그 경기(한국 1-0 승)에서 주심을 맡았고, 한국의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출전한 유럽클럽대항전 경기에서도 주심으로 활동했다.튀르팽 주심과 더불어 한국-우루과이전을 책임졌던 니콜라 다노, 시릴 그랭고르(이상 프랑스) 심판도 브라질전에서 부심으로 다시 배정됐다. 비디오판독(VAR) 심판도 제롬 브리사르(프랑스)로 우루과이전과 동일하다. 대기심엔 슬로베니아의 슬라브코 빈치치 심판이 등록됐다.도하=허종호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