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푸틴 위해 총알받이 못해!”…러 동원령 반대 시위에 또다시 수백 명 구금

박정경 기자
박정경 기자
  • 입력 2022-09-25 11:11
  • 수정 2022-09-25 11:15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동원령 반대 시위에 참가한 남성이 경찰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한 예비군 부분 동원령을 전격 발표한 뒤 러시아에서 사흘 째 반대 시위가 벌어지면서 1300명 이상이 체포된 가운데 또다시 수백 명의 시민들이 구금됐다고 인권단체가 밝혔다.

25일(현지 시각) 인권감시단체 OVD-인포(info)에 따르면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로 이날 오전 1시50분 기준 러시아 33개 도시에서 796명이 이상이 구금됐다. 단체는 “더 많은 사람들이 구금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에서 승인되지 않은 집회는 불법이고 군대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으로 간주되는 모든 활동도 금지된다. 앞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만명 규모의 부분 동원령을 발표한 21일 러시아 전역에서 1300명이 넘는 시위대가 체포됐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위에 참여한 한 시민은 체포되면서 “우리는 대포의 사료가 아니다”라고 외쳤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남성은 “나는 푸틴을 위해 전쟁에 나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시위에 나선 한 70대 여성은 “젊은 사람들이 전선에 나가게 되는 것이 두렵다”고 했다.

동원령으로 인해 러시아 곳곳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시민들이 해외로 탈출하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처벌 규정을 마련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자국 병력이 자발적으로 항복하거나 전투를 거부하면 최대 10년까지 구금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는 지난 21일 부분 동원령이 발표된 직후부터 시행이 추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징집 유인책도 제시됐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동원령 대상 예비군에 대해 채무 상환을 유예해주도록 시중은행 및 대출기관에 권고했다. 동원 대상자에 대해서는 연체된 채무를 징수하지 않고, 압류된 모기지 주택에서 퇴거당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러시아군에 입대해 최소 1년 복무한 외국인에게 러시아 시민권을 부여하도록 했다. 현행 절차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최소 5년을 거주해야 시민권을 받을 수 있다.

박정경 기자 verit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대한민국과 맞붙게 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선수들의 줄부상에 신음하고 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와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날)가 이날 오전 오른쪽 무릎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했고, 카타르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라질 매체 글로부도 “공격수 제주스와 센터백 텔리스가 월드컵에서 빠진다. 두 선수 모두 검사 결과 오른 무릎 부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텔리스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 월드컵 조별리그 G조 3차전(브라질 0-1 패)에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초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제주스는 선발로 나서서 64분을 소화했는데, 역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글로부는 “제주스는 아스날에서 뛸 때부터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회복에는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여 남은 월드컵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텔리스는 상태가 더 좋지 않다. 아직은 아니지만 심한 경우 수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고 있는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을 잃었다. 주축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세르비아와 1차전을 치르다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도 각각 발목, 엉덩이 근육을 다쳐 카메룬전에 결장했다.브라질은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16강전을 치른다.네이마르가 이 경기에서 뛸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3일 공을 가지고 훈련할 예정이며, 어떻게 소화하느냐에 따라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닐루에 대해선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정상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게 괜찮다면, 다음 경기에 뛸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노기섭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