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김정은, 코로나19 걸렸었나...김여정 “金, 고열 심하게 앓아”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2-08-11 10:15
  • 수정 2022-08-11 10:23
댓글 폰트
여동생이 ‘코로나 박멸’ 회의에서 직접 언급
南에 ‘코로나 전파’ 강경비판한 배경일 수도


이미지 크게보기 11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며 사진을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박멸’을 선언한 김 위원장은 참가자들과 함께 ‘노마스크’로 기념촬영을 했다.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고열에 시달렸다는 언급이 친족으로부터 나와,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1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전날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의 토론자 연설에서 “이 방역전쟁의 나날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 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북한에서 ‘원수’로 불리는 인사는 김 위원장뿐인 만큼, 북한의 코로나19 유행 속에 김 위원장도 감염됐다가 회복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5월 19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고한 바도 있다.

이번 회의는 북한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됐음을 선언하는 행사였다. 김 위원장은 이 회의의 ‘중요연설’에서 “나는 이 시각 당중앙위원회와 공화국 정부를 대표하여 영내에 유입되었던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를 박멸하고 인민들의 생명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최대비상방역전에서 승리를 쟁취하였음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북한 내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됐다는 판단이 나온 뒤에야 대내외적으로 김 위원장의 감염 이력도 거론될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 김 부부장은 이날 김 위원장이 감염됐을 수도 있는 코로나19의 전파가 남측으로부터 비롯됐다는 취지로 강력한 대남 비판을 가했다. 그는 “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 발생지라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깊이 우려하고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며 “경위나 정황상 모든 것이 너무도 명백히 한 곳을 가리키게 되였는 바, 따라서 우리가 색다른 물건짝들을 악성 비루스 유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반드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이미 여러 가지 대응안들이 검토되고 있지만 대응도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 참가자들과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은 참석자들과 함께 ‘노마스크’로 활짝 웃고 있었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대한민국과 맞붙게 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선수들의 줄부상에 신음하고 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와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날)가 이날 오전 오른쪽 무릎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했고, 카타르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라질 매체 글로부도 “공격수 제주스와 센터백 텔리스가 월드컵에서 빠진다. 두 선수 모두 검사 결과 오른 무릎 부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텔리스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 월드컵 조별리그 G조 3차전(브라질 0-1 패)에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초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제주스는 선발로 나서서 64분을 소화했는데, 역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글로부는 “제주스는 아스날에서 뛸 때부터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회복에는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여 남은 월드컵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텔리스는 상태가 더 좋지 않다. 아직은 아니지만 심한 경우 수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고 있는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을 잃었다. 주축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세르비아와 1차전을 치르다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도 각각 발목, 엉덩이 근육을 다쳐 카메룬전에 결장했다.브라질은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16강전을 치른다.네이마르가 이 경기에서 뛸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3일 공을 가지고 훈련할 예정이며, 어떻게 소화하느냐에 따라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닐루에 대해선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정상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게 괜찮다면, 다음 경기에 뛸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노기섭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