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서울 맨홀지뢰 27만 6923개…잠금 해제땐 ‘죽음의 소용돌이’

김대영 기자
김대영 기자
  • 입력 2022-08-11 12:32
  • 수정 2022-08-11 13:40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9일 1명 사망·1명 실종

“맨홀 쪽으로 빗물이 소용돌이치는데 아찔했습니다.”

서울 강남구 대치사거리에 있는 한 맨홀을 지나친 직장인 윤용환(33) 씨는 “9일 오전 1시쯤 폭우가 내려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정말 큰일이 날 뻔했다”며 “자칫 잘못하면 뚜껑이 사라진 맨홀에 빠질 뻔했다”고 11일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맨홀 구멍으로 소용돌이치는 물의 흐름이 거세 다리에 잔뜩 힘을 주고 걸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수압을 못 견디고 맨홀 뚜껑이 열리는 현상이 나타나 맨홀이 ‘폭우 지뢰’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서울 서초구에서는 지난 8일 밤 10시 49분쯤 성인 남매가 한 도로의 맨홀 안으로 휩쓸려 들어가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맨홀에 빠진 40대 남성 A 씨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으로부터 직선거리로 약 1.5㎞ 거리에 있는 다른 맨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함께 실종된 여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관내 하수도 맨홀은 27만6923개에 이른다. 이들 중 일부는 열림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뚜껑 잠금장치가 설치돼 있지만, 기록적인 폭우 앞에서 잠금 해제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조원철 연세대 토목공학과 명예교수는 “운전자의 경우 전방 시야 확보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며 행인들도 여러 사람이 함께 건물 벽 쪽에 붙어서 이동하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北 미사일 발사 태천은 지하핵시설 장소…美 핵항모 연합훈련 위협용
[단독]北 미사일 발사 태천은 지하핵시설 장소…美 핵항모 연합훈련 위협용 북한이 25일 아침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소인 평안북도 태천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관하는 곳으로 추정하는 지해핵시설이 있는 장소로 주목받고 있다.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번 SRBM 발사가 이달말 미 핵항모전단이 참여한 가운데 동해상에서 강도높게 진행할 한미연합해상훈련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특히 북한이 이날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평안북도 태천군은 2019년 미국 싱크탱크 ‘핵위협방지구상(NTI)’이 북한의 핵시설 28 곳 중 대표적인 핵미사일 보관장소인 지하핵시설 장소로 지목한 바 있다.북한이 이날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은 고도 60㎞로 약 600㎞를 비행했으며 속도는 약 마하 5(음속 5배)로 탐지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전 6시 53분쯤 북한이 태천 일대에서 발사한 SRBM의 제원을 이렇게 밝히면서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제원으로만 보면 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과 유사하다고 전문가들은 추정한다.김승겸 합참의장은 미사일 발사 직후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과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공유하고, 계획된 한미 연합 해상훈련 등을 통해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합참이 전했다.군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이를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지난 23일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를 포함해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 62),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 52) 등으로 구성된 미 항모강습단이 부산 작전기지로 입항했으며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고강도 연합훈련이 예상됨에 따라 SL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제기된다.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5월 이란 핵문제를 언급하며 그해 2월 하노이 미·북정상회담의 ‘딜 브레이커’였던 북한 핵시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이례적으로 북한이 보유 중인 핵시설이 ‘5곳’이라는 숫자를 제시했는데 그 5곳 중 대표적인 곳이 태천 지하핵시설로 알려졌다. 당시 국내외에서는 하노이 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했던 북한 핵시설 중 한 곳을 태천으로 지목하기도 했다.정충신 선임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