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전인지, AIG 여자오픈 4차 연장 끝에 준우승…우승은 부하이

  • 입력 2022-08-08 06:23
  • 수정 2022-08-08 06:24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전인지[AFP=연합뉴스]


3라운드까지 5타 차 2위에서 맹추격, 연장 네 번째 홀 티샷 실수로 분루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총상금 730만 달러)에서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했다.

전인지는 8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천72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애슐리 부하이(남아공)와 18번 홀(파4)에서 4차 연장까지 치른 끝에 분패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 부하이에 5타 뒤진 2위였던 전인지는 이날 15번 홀(파4)까지도 부하이에 3타 차 2위였으나 부하이가 15번 홀(파4)에서 트리플보기로 3타를 잃은 틈을 타 공동 선두가 됐다.

그러나 연장 네 번째 홀 전인지의 티샷이 벙커로 향하면서 승부의 추가 부하이 쪽으로 기울었다.

결국 여기서 부하이가 파를 지켰고, 전인지의 약 8m 파 퍼트가 짧아 현지시간 밤 9시가 넘게 진행된 ‘백주의 결투’가 끝났다.

올해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 메이저 통산 3승을 거둔 전인지는 시즌 메이저 2승과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달성’ 일보 직전에서 분루를 삼켰다.

레이디스유러피언 투어(LET)에서 3승이 있었지만 LPGA 투어에서는 우승이 없던 부하이는 LPGA 투어와 LET가 공동 주관한 이 대회를 제패하며 우승 상금 109만5천 달러(약 14억2천만원)를 받았다.

남편인 데이비드 부하이가 LPGA 투어 이정은(26)의 캐디로 활동 중이다.

3타 차 선두였던 부하이는 15번 홀에서 티샷이 벙커에 들어갔고, 벙커에서 꺼낸 공은 긴 러프에 빠졌다.

러프가 워낙 깊어 세 번째 샷도 인근 러프까지만 이동하는 등 고전 끝에 이 홀에서만 3타를 잃어 전인지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18번 홀에서만 진행된 연장에서는 3차 연장까지 두 선수는 파, 보기, 파로 비겼고 마침내 4차 연장에서 승부가 갈렸다.

현지시간 밤 9시가 넘었고, 일몰 시각이 얼마 남지 않아 5차 연장까지 갔다면 ‘1박 2일’ 가능성도 있던 상황이었다.

전인지의 티샷이 벙커로 향했고, 벙커에서 공을 꺼냈으나 부하이가 두 번째 샷을 하기 전에 전인지가 세 번째 샷부터 했을 정도로 거리가 많이 남았다.

부하이의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벙커로 들어가 5차 연장이 성사되는 듯했지만 부하이가 벙커샷으로 공을 홀 바로 앞으로 보내 8m 정도 파 퍼트를 남긴 전인지의 부담이 커졌다.

부하이는 이번 시즌 LPGA 투어 샌드 세이브율 68.5%로 1위를 달릴 정도로 벙커에 강한 선수다.

결국 전인지는 파를 챙기지 못했고, 파를 지킨 부하이에게 우승 트로피를 내줘야 했다.

시부노 히나코(일본)가 9언더파 275타로 3위, 교포 선수 이민지(호주)는 7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올해 US여자오픈 우승자 이민지는 이번 시즌 5개 메이저 대회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정하는 안니카 어워드 수상자가 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국군의 날 아침 또 미사일 도발…1주일 간 4차례 7발 연쇄 무력시위
[속보]北, 국군의 날 아침 또 미사일 도발…1주일 간 4차례 7발 연쇄 무력시위 북한이 국군의 날인 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합참은 이날 “우리 군은 1일 오전 6시45분경부터 7시3분경까지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며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군 당국은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이날은 우리의 국군의 날로 충남 계룡대에서 대규모 기념식이 예정돼 있다.북한이 아침 저녁, 밤 등 시도때도 없이 1주일 새 거의 매일 미사일 무력시위를 이어간 것은 전례없는 일이다. 7차 핵실험 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 도발을 감행하기 위한 명분 축적용이란 분석도 제기된다.북한은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지난달 23일 부산에 입항하고 이틀 뒤부터 이날까지 최근 일주일 사이 4차례, 모두 7발의 SRBM을 발사하는 등 연쇄 무력시위를 이어갔다.지난달 25일 지대지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28일 SRBM 2발을 평양 순안 일대에서, 29일 SRBM 2발을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1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SRBM 2발을 각각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번 발사도 전날 진행된 한·미·일 대잠수함전 훈련에 반발해 무력 시위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달 29일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프로그램을 비판한 것도 겨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20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보면 8번째다.25·28·29일 발사한 SRBM은 모두 변칙 기동을 하는 점에 비춰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 또는 KN-23 개량형(북한판 현무-4), KN-24(북한판 에이태큼스) 미사일로 추정됐다.북한의 연쇄 무력시위 의도는 미국의 핵항모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훈련 한·미·일 연합해상훈련 등에 대한 강한 반발과 함께 이를 둘러싼 여야 정치권의 국론분열에 기름을 붓기 위한 의도로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미국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달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5년 5개월 만에 연합 대잠 훈련을 실시했다. 한·미·일은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독도 동쪽 동해 공해상에서 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을 추적·탐지하는 상황을 가정한 연합 대잠훈련을 전개했다.한·미·일 연합 대잠 훈련에 미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와 순양함 챈슬러스빌함,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을 주축으로 우리 해군 구축함 문무대왕함, 일본 해상자위대의 최신형 대잠 구축함 아사히함이 참가했다. 훈련은 독도에서 150㎞ 이상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이뤄졌다. 미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 아나폴리스함을 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으로 가정하고 이를 탐지·추적하며 상호 정보교환으로 상호운용성을 확인하는 식으로 이뤄졌다.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