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한국, 세계여자청소년핸드볼선수권 4강에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2-08-08 08:16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핸드볼 7일(현지시간) 북마케도니아 세계여자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에서 스웨덴을 꺾고 4강에 진출한 대표팀이 8강전 직후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국제핸드볼연맹 제공

한국이 제9회 세계여자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7일(현지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8강전에서 스웨덴을 33-27로 제압했다. 김서진(일신여고)이 10골을 쓸어담았고 김세진(황지정산고)은 6골을 보탰다.

2006년 출범한 이 대회는 18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며, 한국은 조별리그부터 6연승을 달렸고 2016년과 2018년에 이어 3회 연속 4강에 올랐다. 이 대회에서 비유럽 국가가 4강에 오른 것은 한국이 유일하다. 한국은 1회였던 2006년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6년과 2018년에는 3위에 올랐다.

한국-헝가리, 덴마크-네덜란드가 4강전을 치른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프랑스인들 “못살겠다” 민생고 시위…에너지 위기와 인플레가 원인
프랑스인들 “못살겠다” 민생고 시위…에너지 위기와 인플레가 원인 에너지난과 인플레이션으로 유럽이 신음하는 가운데 프랑스 전역에서 수 만 명이 치솟는 물가와 정년 연장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고 고환율과 인플레이션이 악화로 유럽에서 사회 혼란상이 나타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29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도시 수십 곳에서 정부에 생활고 해결 대책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수도 파리에서만 약 4만 명(주최 측 추산)이 거리로 쏟아졌고, 남부 마르세유에서도 4000 명이 운집한 것으로 AFP는 추산했다. 파리 시위에 참여한 지하철 역무원 뤼도뷔크(36)는 “정년이 아니라 급여를 인상하라” 말했다. 알렉시스 코르비에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의원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며 “더 오래 일하고, 실업급여를 낮추고, 급여를 동결하는 데에 찬성하는 이가 과연 이 나라의 과반수일까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시위대의 가장 큰 불만은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 개혁 정책이다. 프랑스 정부는 정년을 현행 62세에서 64∼65세로 늘리고, 정년과 연금 소득이 상이한 42개의 연금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개편안을 추진하고 있다.하지만 시위대가 거리로 나선 근본적인 요인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전쟁이 수개월째 이어지며 유럽 대륙 전체에 경제적 충격파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러시아가 서방 제재에 따른 반발로 천연가스 공급을 감축하자 유럽 내 에너지 가격이 급상승했다. 프랑스 정부는 에너지 위기 대응을 위해 400억 유로(약 52조20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유럽 각국은 에너지 위기 대응을 위해 재정을 쏟아붓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그러나 이 정도로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현지 언론들은 많은 중산층 이하 서민들이 빈곤층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정부가 공공부문 일자리의 임금을 올리기는 했지만, 임금 상승률이 6.0%를 넘나드는 물가상승률에는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가 유럽행 가스관을 틀어쥐고서는 유럽에 타격을 가하고 있다”며 “파리 시위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유럽의 정치 지도자들이 직면하게 된 정치적 혼란의 징후를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세영 기자 go@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