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스무살 김주형, PGA 윈덤챔피언십 우승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2-08-08 07:22
  • 수정 2022-08-08 07:46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김주형이 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컨트리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윈덤챔피언십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 후 공의 방향을 살피고 있다. AP뉴시스

김주형이 2021∼2022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챔피언십(총상금 73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김주형은 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마지막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8개, 보기 1개를 묶어 9타를 줄여 합계 20언더파 260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임성재와 재미교포 존 허(이상 15언더파 265타)를 5타 차로 따돌렸을 만큼 압도적인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31만4000달러(약 17억1000만 원).

김주형은 2002년 6월 21일생으로 20세 1개월 17일의 어린 나이에 PGA투어에서 우승했다. 2000년대 출생한 선수 중에선 PGA투어 최초 우승이며, PGA투어가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에서 분리된 1968년 이후 2013년 7월 존디어클래식에서 19세 11개월 18일에 우승한 조던 스피스(미국) 이후 두 번째로 어린 우승자가 됐다.

한국 선수로는 최경주(8승)와 양용은(2승), 배상문(2승), 노승열, 김시우(3승), 강성훈, 임성재(2승), 이경훈(2승)에 이어 9번째 PGA투어 우승이다. 김주형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가 PGA투어에서 합작한 우승은 22승이 됐다.

김주형은 PGA투어 특별임시회원 자격으로 출전한 윈덤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PGA투어 회원 자격을 확보한 것은 물론, 다음 주부터 개막하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도 출전 자격을 얻었다.

오해원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10억대 금품 수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속보] ‘10억대 금품 수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10억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에 대해 30일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이날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및 변호사법,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이 전 부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심사를 한 뒤 “증거인멸,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2019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수십 회에 걸쳐 사업가 박모 씨로부터 9억5000여만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공무원·공공기관 임원 등에게 청탁해 정부 지원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등을 알선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박 씨로부터 2020년 2월부터 4월까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비용 명목으로 3억3000만 원을 수수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검찰은 알선 대가로 받은 돈과 불법 정치자금이 일부 겹친다고 보고 총 수수 금액을 10억1000만 원으로 판단했다.검찰은 이날 영장 심사에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신저 및 통화 내용, 녹취록 등을 제시하며 이 전 부총장이 정치권 인맥을 바탕으로 박 씨의 부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요구해 건네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도 이 전 부총장이 정치권 인사들과 친분을 내세우며 금품을 받아 갔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이 전 부총장 측은 박씨 측과 돈이 오간 것은 사실이지만 청탁·로비가 아닌 채무 관계라는 입장이다. 박 씨에게서 받은 돈은 빌린 것이고, 박씨 주장 외에는 의혹을 입증할 명백한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실제 이 전 부총장은 이날 오전 구속영장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도착한 법원에서 혐의와 관련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억울함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또 금품수수나 한국남부발전 인사청탁 명목으로 로비 자금을 받았는지 등 혐의와 관련된 질문엔 “아니다”라고 했다. 또 그는 지난 23일 검찰 소환조사 당시에도 “분쟁 상대방과 민·형사 소송을 지금 수개월째 진행하고 있다”며 “저에게 제기된 여러 가지 의혹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한 바 있다.한편 이 전 부총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향후 그가 사업 청탁을 실제로 성사시켰는지, 그 대가로 공무원이나 정치인 등에게 제공한 뒷돈은 없는지 등을 수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전 부총장이 민주당 측 실세의 이름을 거론하며 뒷돈을 받았다는 게 검찰 판단인 만큼 그가 거론한 인사들의 개입 여부도 수사로 밝힐 부분이다.이 전 부총장은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본부장, 20대 대선 때는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았다. 2016년·2020년 총선, 올해 3월 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