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폭우에 서울 지하철·버스 증편...막차는 30분 연장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2-08-08 18:31
댓글 폰트
출퇴근 집중배차시간 30분씩 늘려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 등 중부를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시민들이 강한 바람에 우산을 기울여 쓰고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수도권에 집중 호우가 내란 8일 오후 서울시는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비가 오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날 퇴근 시간을 시작으로 호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출퇴근 집중 시간대에 대중교통 운행 횟수가 늘어난다. 집중배차 시간은 출근 시간대 오전 9시 30분까지, 퇴근 시간대 오후 8시 30분까지 30분씩 연장한다.

또 지하철은 5∼7호선 및 신림선을 위주로 퇴근 시간대 각 2회씩 총 8회 늘려 운행하고, 막차 시간에는 1∼9호선 및 우이신설선, 신림선 모두 30분씩 연장해 총 74회 증회한다.

8일 오후 5시 현재 호우로 인한 도로 전면 통제 구간은 발생하지 않았으나, 올림픽대로 등 일부 구간에서 물 고임 현상이 예상된다고 시는 밝혔다. 이에 운전자들은 안전 운행을 하면서 수시로 교통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호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비상 근무를 이어가며 대중교통 및 도로 상황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양두구육’으로 당 비판한 이준석, 이번엔 개구리·북한 비유로 저격
‘양두구육’으로 당 비판한 이준석, 이번엔 개구리·북한 비유로 저격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 중에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요즘 영남쪽 의원들이 냄비 속에서도 서서히 물이 따뜻해진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당내 주요 인사들을 ‘냄비 속 개구리’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또 같은 글에서 “그건 주말에만 지역 내려가서 60~70대 어르신들께 문안인사를 드리고 마이크 잡고 인사하고 교회가서 할렐루야 같이 외는 것을 소위 ‘지역구 활동’이라고 해서 따뜻한 정도로 느끼는 것”이라며 “사실은 중위값을 놓고봐도, 평균값을 놓고봐도, 이미 물은 팔팔 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당내에서 민심이 좋지 않다는 일부 지적을 자인하고 있지만, 이 전 대표는 ‘따뜻한 정도’가 아니라 민심이 들끓고 있는 수준이라고 강조하는 내용으로 보인다.또 이날 이 전 대표는 앞서 올린 글에서 당내 친윤(친 윤석열)계 인사들을 ‘휴전선 위의 악당들’로 표현하며 북한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핵을 가질 때까지는 어떤 고난의 행군을 걷고 사람이 굶어 죽고 인권이 유린돼도 관계없다는 휴전선 위의 악당들을 나는 경멸한다”고 했다. 이어지는 내용에서 이 전 대표는 당내 인사들을 향해 “마찬가지로 당권, 소위 공천권을 갖기 위해서는 어떤 정치파동을 일으키고 당헌당규를 형해화하며 정권을 붕괴시켜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자들에 대한 내 생각도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북한과 친윤계 인사들을 가리키듯 “둘 다 ‘절대반지만 얻으면 지금까지의 희생은 정당화될 수 있고 우리는 금방 다시 강성대국을 만들 수 있어’라는 천박한 희망고문 속에서 이뤄지는 집단적 폭력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자신과 마찰을 빚으며 당내 주도권을 장악하려는 친윤계 인사들을 향해 판타지 소설 및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절대권력을 상징하는 ‘절대 반지’를 거론하며 비판한 바 있다. 또 지난 7월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계를 겨냥해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를 받아와서 판다”는 이른바 ‘양두구육’(羊頭狗肉)의 고사를 인용한 바 있다. 이에 친윤계는 윤 대통령과 당을 모욕했다고 반발했다. 결국 지난 18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의 비난을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윤리위는 지난 6일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안을 다음 달 6일 심의하기로 했다.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