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손흥민 1도움’ 토트넘, 개막전서 4-1 대역전승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2-08-07 13:29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토트넘의 손흥민(사진 왼쪽)이 6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2~2023시즌 개막전에서 라이언 세세뇽의 동점골이 터지자 함께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부터 기분 좋은 대승을 만드는 도움과 함께 출발했다.

손흥민은 6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2∼2023시즌 1라운드에서 풀 타임 활약하며 도움 1개를 기록했다.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함께 토트넘의 공격 삼각편대를 구성한 손흥민은 1-1로 맞선 전반 31분 에릭 다이어의 역전골을 만드는 크로스로 도움을 챙겼다.

전반 45분에는 손흥민이 상대 수비수를 앞에 두고 때린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자 케인이 크게 화를 내는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영국 현지에서도 손흥민에게 케인이 화를 낸 모습이 경기 후 크게 화제가 됐다. 영국 매체 BBC는 이 장면을 두고 "둘은 절대 싸우지 않는 커플처럼 보이지만 이 장면에서만큼은 케인이 손흥민에게 만족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쿨루세브스키가 1골 1도움하고, 다이어와 라이언 세세뇽의 골에 상대 자책골까지 더해 4-1 역전승으로 홈 개막전을 장식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1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공격 삼각편대의 활약을 앞세워 승부를 뒤집었다. 선제골을 내준 뒤 9분 만에 쿨루세브스키의 크로스를 세세뇽이 머리로 정확하게 동점골을 뽑은 데 이어 10분 뒤에는 손흥민의 크로스를 다이어가 다이빙 헤딩슛으로 연결해 빠르게 역전했다.

후반 들어 사우샘프턴의 반격이 거셌지만 후반 16분 에메르송의 슛을 걷어내려던 사우샘프턴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의 자책골에 기세가 꺾였다. 토트넘은 후반 18분 에메르송의 패스를 쿨루세브스키가 쐐기포로 연결한 뒤 왼쪽 측면 자원인 이반 페리시치와 중앙 수비수 클레망 랑글레, 중앙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 등 새로 영입한 자원을 홈 팬에 선보이는 여유까지 부렸다. 공격수 히샤를리송은 전 소속팀인 에버턴에서 받은 징계 탓에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오해원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양두구육’으로 당 비판한 이준석, 이번엔 개구리·북한 비유로 저격
‘양두구육’으로 당 비판한 이준석, 이번엔 개구리·북한 비유로 저격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 중에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요즘 영남쪽 의원들이 냄비 속에서도 서서히 물이 따뜻해진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당내 주요 인사들을 ‘냄비 속 개구리’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또 같은 글에서 “그건 주말에만 지역 내려가서 60~70대 어르신들께 문안인사를 드리고 마이크 잡고 인사하고 교회가서 할렐루야 같이 외는 것을 소위 ‘지역구 활동’이라고 해서 따뜻한 정도로 느끼는 것”이라며 “사실은 중위값을 놓고봐도, 평균값을 놓고봐도, 이미 물은 팔팔 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당내에서 민심이 좋지 않다는 일부 지적을 자인하고 있지만, 이 전 대표는 ‘따뜻한 정도’가 아니라 민심이 들끓고 있는 수준이라고 강조하는 내용으로 보인다.또 이날 이 전 대표는 앞서 올린 글에서 당내 친윤(친 윤석열)계 인사들을 ‘휴전선 위의 악당들’로 표현하며 북한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핵을 가질 때까지는 어떤 고난의 행군을 걷고 사람이 굶어 죽고 인권이 유린돼도 관계없다는 휴전선 위의 악당들을 나는 경멸한다”고 했다. 이어지는 내용에서 이 전 대표는 당내 인사들을 향해 “마찬가지로 당권, 소위 공천권을 갖기 위해서는 어떤 정치파동을 일으키고 당헌당규를 형해화하며 정권을 붕괴시켜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자들에 대한 내 생각도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북한과 친윤계 인사들을 가리키듯 “둘 다 ‘절대반지만 얻으면 지금까지의 희생은 정당화될 수 있고 우리는 금방 다시 강성대국을 만들 수 있어’라는 천박한 희망고문 속에서 이뤄지는 집단적 폭력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자신과 마찰을 빚으며 당내 주도권을 장악하려는 친윤계 인사들을 향해 판타지 소설 및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절대권력을 상징하는 ‘절대 반지’를 거론하며 비판한 바 있다. 또 지난 7월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계를 겨냥해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를 받아와서 판다”는 이른바 ‘양두구육’(羊頭狗肉)의 고사를 인용한 바 있다. 이에 친윤계는 윤 대통령과 당을 모욕했다고 반발했다. 결국 지난 18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의 비난을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윤리위는 지난 6일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안을 다음 달 6일 심의하기로 했다.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