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최준희, 아이돌 데뷔?…“끼가 넘치네”

  • 입력 2022-08-04 16:55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최준희 2022.08.04 (사진=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근황을 전했다.

최준희는 4일 인스타그램에 “아이도루”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최준희는 분홍색 의상을 입고 안무를 선보이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끼가 넘치네” “아이돌 데뷔하는 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준희는 올해 2월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와이블룸은 공식 입장을 내고 “최준희와 원만한 협의 끝에 전속계약을 해지했다”고 전했다.

최준희는 이에 대해 “배우의 꿈이 무산됐다기보다는 아직 하고 싶은 게 너무나도 많고 제 또래에 연기자가 되고 싶어 연습하고 불태우며 살아가는 친구들에 비해 엄마의 딸이라 더욱 주목 받고 이 직업에 그 만큼의 열정이 아직은 없는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프랑스인들 “못살겠다” 민생고 시위…에너지 위기와 인플레가 원인
프랑스인들 “못살겠다” 민생고 시위…에너지 위기와 인플레가 원인 에너지난과 인플레이션으로 유럽이 신음하는 가운데 프랑스 전역에서 수 만 명이 치솟는 물가와 정년 연장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고 고환율과 인플레이션이 악화로 유럽에서 사회 혼란상이 나타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29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도시 수십 곳에서 정부에 생활고 해결 대책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수도 파리에서만 약 4만 명(주최 측 추산)이 거리로 쏟아졌고, 남부 마르세유에서도 4000 명이 운집한 것으로 AFP는 추산했다. 파리 시위에 참여한 지하철 역무원 뤼도뷔크(36)는 “정년이 아니라 급여를 인상하라” 말했다. 알렉시스 코르비에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의원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며 “더 오래 일하고, 실업급여를 낮추고, 급여를 동결하는 데에 찬성하는 이가 과연 이 나라의 과반수일까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시위대의 가장 큰 불만은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 개혁 정책이다. 프랑스 정부는 정년을 현행 62세에서 64∼65세로 늘리고, 정년과 연금 소득이 상이한 42개의 연금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개편안을 추진하고 있다.하지만 시위대가 거리로 나선 근본적인 요인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전쟁이 수개월째 이어지며 유럽 대륙 전체에 경제적 충격파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러시아가 서방 제재에 따른 반발로 천연가스 공급을 감축하자 유럽 내 에너지 가격이 급상승했다. 프랑스 정부는 에너지 위기 대응을 위해 400억 유로(약 52조20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유럽 각국은 에너지 위기 대응을 위해 재정을 쏟아붓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그러나 이 정도로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현지 언론들은 많은 중산층 이하 서민들이 빈곤층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정부가 공공부문 일자리의 임금을 올리기는 했지만, 임금 상승률이 6.0%를 넘나드는 물가상승률에는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가 유럽행 가스관을 틀어쥐고서는 유럽에 타격을 가하고 있다”며 “파리 시위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유럽의 정치 지도자들이 직면하게 된 정치적 혼란의 징후를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세영 기자 go@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