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위기의 광복회…김원웅 시기 직원 60% 증가 의혹 등 국민 신뢰 바닥

정충신 기자 | 2022-07-04 07:45

기김원웅 전 회장의 비리 의혹 등으로 내홍을 겪은 광복회가 고강도 감사를 받고 있다. 광복회를 관리·감독하는 국가보훈처는 광복회의 수익사업, 보조금, 단체 운영 전반에 대해 이달 중 예비조사를 시작으로 고강도 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광복회관.  연합뉴스  감사받는 광복회 기김원웅 전 회장의 비리 의혹 등으로 내홍을 겪은 광복회가 고강도 감사를 받고 있다. 광복회를 관리·감독하는 국가보훈처는 광복회의 수익사업, 보조금, 단체 운영 전반에 대해 이달 중 예비조사를 시작으로 고강도 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광복회관. 연합뉴스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들이 순국선열의 유지를 계승한다며 만든 단체인 광복회가 자리와 이권 다툼 등 각종 의혹으로 김원웅 전 회장 사퇴에 이어 보궐선거 이후에도 논란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전임 회장이 비리 의혹 끝에 물러나고 보궐선거로 새 회장이 뽑혔지만, 새로운 의혹이 꼬리를 물면서 여진이 오히려 더 커지는 모양새다. 광복회 안팎에서는 국민 신뢰가 바닥에 떨어진 광복회가 자정 능력을 상실할 경우 이러다간 해체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팽배해 있다.

4일 광복회 등에 따르면 광복회 사무국 직원 숫자는 김원웅 전 회장 시기 기존 16명 수준에서 한때 최대 26명으로 늘어나 60% 넘게 증가했다.

지금은 일부 인원이 면직돼 20명대 초반으로 줄었지만, 광복회 사무국 조직 규모를 고려하면 늘어난 10명은 종전 기존 인원의 절반을 넘는 큰 숫자인 만큼 이들의 인건비를 어떻게 조달했는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광복회 직원 인건비는 국가보훈처 등이 지급하는 국고 예산으로 충당하는데, 김 전 회장 시기 아예 급여를 받지 못한 직원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훈처는 광복회 운영 등 각종 의혹을 규명하고자 지난달 26일 고강도 감사 착수를 발표했는데 사무국 인원 규모와 이들의 인건비 조달 방식 등도 감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 사퇴 이후 지난 5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장준하 선생 아들 장호권 현 회장 체제에서도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장 회장 체제 집행부는 최근 전국 110명의 지회장 중 일부에게 ‘일신상의 이유로 사직한다’는 내용이 인쇄된 사직서를 돌리고 일괄 사표를 받았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장 회장 당선 이후 임명된 일부 임원이 일괄 사표 요구 처사에 반발해 자리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지회장 일괄 사표는 광복회에서 회장이 바뀔 때 종종 이뤄진 일종의 관행으로 전해졌지만, 일각에서는 “점령군 같은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광복회 한 회원은 “단체의 리더는 위세를 떨 것이 아니라 주어진 업무만큼 봉사하겠다는 정신으로 일해야 하는데 (집행부가) 자기 천하라고 생각한다”며 “비협조적인 사람들은 다 면직시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회장은 이외에도 이른바 총기 위협 논란은 물론 회장 선거 시 담합, 무자격 출마 등 다양한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그는 지난달 22일 회원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의견 차이가 생기자 실랑이 끝에 총기로 보이는 물건을 이용해 회원을 위협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고소됐다. 장 회장은 당시 총기가 아니라 전기면도기 케이스를 손에 쥔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5월 보궐선거 때는 특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다른 후보들과 결선 투표에서 서로 표를 몰아주고 선거 후 직책을 의논하기로 했다는 등 ‘후보자가 직위를 약속할 경우 당선 무효에 처한다’는 광복회 규정을 어겼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더욱이 장 회장은 과거 파산 선고를 받은 적이 있는 까닭에 파산이 선고된 자는 회장 출마 자격이 없다고 해둔 광복회 선거관리 규정에 어긋난다는 주장까지 나온 상황이다. 광복회 일부 회원들은 선거 담합과 파산 의혹 등을 근거로 법원에 장 회장에 대한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보훈처 감사는 김 전 회장 시기 불거진 회계 부정과 권한 남용 등의 의혹 규명이 주요 타깃이지만, 장 회장 체제에서 벌어진 각종 논란까지도 조사 대상에 포함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감사는 장 회장 체제 광복회가 보훈처에 요청해 이뤄졌는데, 정작 장 회장도 감사의 칼날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정충신 선임기자

지난 5월31일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장호권 신임 광복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