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중국 ‘엉터리 PCR검사’ 들통…공안당국 수사 착수

박준희 기자 | 2022-05-27 22:10

중국 수도 베이징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전수 검사가 실시된 27일 한 남성이 여성들의 부축을 받으며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AP 중국 수도 베이징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전수 검사가 실시된 27일 한 남성이 여성들의 부축을 받으며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AP


검사 대행기관 관리·감독 비위 당국자도 감찰





박준희 기자, 베이징=박준우 특파원

중국 베이징(北京)의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검사 대행기관들이 엉터리 검사를 하다 적발돼 공안당국이 수사에 났다.

27일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이징시 공안국은 채취한 검체를 무더기로 합쳐 검사해 부정확한 결과를 초래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중대한 차질을 빚게 했다며 모 검사 대행기관 관계자 17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공안국은 이 대행기관이 혼합 채취한 시험관 여러 개를 합쳐 한꺼번에 검사하는 방식으로 비용을 줄여 부당 이득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5명이나 10명의 검체를 한 개의 시험관에 혼합 채취해 검사한 뒤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오면 개별 검사해 감염자를 가려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베이징시 팡산(房山)구 위생건강위원회 간부 3명은 규율 심사와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가 보도했다. 이들은 부실한 PCR검사를 한 것으로 드러난 또다른 검사 대행기관에 대한 관리·감독 과정에서 중대한 비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대행기관은 지난 14일 채취한 검체보다 훨씬 적은 PCR검사 데이터를 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나 허가가 취소됐다. 공안 당국은 이 대행기관 대표와 직원 등 6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앞서 중국의 방역 담당자과 검사 대행업체들의 비위가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베이징시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지난 25일 방역 정책 실무 책임자인 위루밍(於魯明) 베이징시 위생건강위원회 주임과 왕훙(王紅) 부시장을 면직 처분했다. 또 지난달 안후이(安徽)성 허페이(合肥)시의 검사 대행기관 2곳이 PCR검사 결과를 조작, 가짜 양성 판정을 내린 뒤 허위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