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尹, 환영 만찬서 예이츠 인용 “한미는 훌륭한 친구”

김윤희 기자 | 2022-05-21 22:49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참석자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참석자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한미 동맹 구호 “함께 갑시다”로 화답

尹 “피로 맺어진 한미 동맹은 든든한 버팀목…우리 협력 더 강화될 것”
바이든 “한미 동맹 활력 넣은 건 제 취임 후 대외정책 중 가장 중요한 요소”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미동맹에 대해 “앞으로도 우리의 관계는 더 깊어질 것이고 우리의 협력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건배사에서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양국 간 새로운 미래를 함께 모색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왔다”며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 기술동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좋아하는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를 인용, “예이츠는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하고 끝나는지 생각해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고 했다”며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다. 우리는 세계 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답사에서 윤 대통령의 예이츠 시 인용에 감사를 표시하며 “한미 동맹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제가 1년전 취임하며 저의 대외정책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생각한 것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바로 민주주의의 힘이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주는지 여실히 보내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위대한 양국의 동맹과 수십년간 번영이 지속하길 바라며 연합사에서 주로 하는 건배사를 하겠다”며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구호인 “위 고 투게더(We go together·함께 갑시다)”를 외쳤다.

김윤희·서종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