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진중권 “조국·문재인·이재명·최강욱 지키기, 당명을 ‘더불어지킨당’으로”

박준희 기자 | 2022-05-21 20:45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허위인턴확인서 혐의’ 2심 유죄 최 의원 옹호에 이틀 연속 저격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 경력 확인서를 써준 혐의로 최근 2심 재판에서도 유죄 판결을 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옹호하고 있는 민주당 인사들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아예 당명을 ‘더불어지킨당’으로 바꾸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지키자’가 민주당의 유일한 정치 아젠더”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최 의원 뿐만 아니라 “조국 지키기, 문재인 지키기, 이재명 지키기, 최강욱 지키기” 등 민주당 측의 여러 인사들을 나열하며 “아예 당명을 ‘더불어지킨당’ 으로 바꿔라. 애초에 지켜야 할 짓을 하지 말았어야지, 대체 뭣들 하는 짓이냐”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서 고민정, 김의겸 의원 등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들 18명이 최 의원을 지켜달라며 ‘집단 성명’을 낸 것을 두고 “조폭보다 더하다”고 비난한 바 있다. 그는 해당 글에서 “너희들은 대통령이고, 도지사고, 시장이고, 장관이고, 의원이고 아예 하지를 마라”며 “괜히 공직을 맡아서 여러 사람 피곤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