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안희정 이어 박완주까지, 입이 백개라도…” 박완주 성비위 파문 충남권 선거 ‘일파만파’

김창희 기자 | 2022-05-16 10:28

국민의힘 충남 여성위원회가 천안시내 주요 거리에 박완주 의원을 규탄하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국민의힘 충남 여성위원회가 천안시내 주요 거리에 박완주 의원을 규탄하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충남 천안 출신 민주당 3선 중진 박완주 의원 성비위 제명 사태에 천안 등 충청권 비판 여론 고조
천안 여성회 등 천안 13개 시민·여성단체·각 정당 의원직 자진 사퇴·사법 심판 촉구
지방선거 승부처 꼽히는 충청권 메가톤급 악재 돌출에 여야 촉각 곤두
공멸 위기감 지역 민주당 “입이 백 개라도 할 말 없다”며 후원회장 해촉 등 ‘손절 모드’



천안=글·사진 김창희 기자

6·1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보름여 앞두고 터진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의 성비위 파문이 이번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충청권 지방선거의 중대변수로 떠올랐다. 박 의원의 지역구가 있는 충남 천안에서는 정치권은 물론, 시민·여성단체들까지 일제히 의원직 사퇴와 사법처리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지역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 민주당 진영은 “입이 백 개라도 할 말 없다”며 대형 악재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6일 지역 여·야 정치권에 따르면 천안여성회, 천안아산 경실련, 천안YMCA 등 천안지역 13개 시민사회· 여성단체(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지난 13일 성명을 내 박 의원 사건을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하고 “박 의원은 의원직을 당장 사퇴하고 법의 심판에 스스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 의원은 지난해 사건이 발생하고도 부끄러움 없이 의정활동을 계속해왔고 결국 부끄러움은 시민들의 몫으로 남았다”며 “민주당은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당 차원의 제명뿐 아니라 의원직 박탈, 나아가 사법적 판단을 통해 성범죄 전과를 부과하는 노력까지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과 정의당, 진보당도 연일 비난의 화살을 쏘고 있다. 이들은 성명서와 기자회견을 통해 “양반의 고장인 충남과 충절의 도시 천안에서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며 “박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성 비위 사건은 친고죄가 아닌 만큼 사법당국은 수사에 착수하라”고 규탄했다.

재선 도전에 나선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충남지역 민주당 후보들은 일제히 고개를 숙였다. 양승조 도지사 후보와 민주당 소속 15개 시군 자치단체장 후보자 등은 박 의원 제명과 관련해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3선 중진인 박 의원은 PD(민중민주파)계열 운동권 출신 586세대 인사다. 당초 김근태 계 인사로 분류되다, 지난 2010년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 선대위 대변인을 맡은 이후에는 ‘안희정계’로 알려져 있다. 이후 충남 천안을 선거구에서 내리 3선에 성공하면서 여당 정책위의장까지 맡는 등 충청권 민주당의 리더로 발돋움하다가 성추문에 휩싸이면서 졸지에 ‘손절 대상’으로 전락하는 신세가 됐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빙 경합 지역으로 분류되던 대전·충남·세종 지방선거에서 ‘박완주 파문’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특히 안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추문 트라우마가 여전한 충청권에서 또 다른 안희정계 인사가 유사한 추문에 휩싸였다는 점에서 민주당 진영의 ‘공멸 위기감’도 높아지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 캠프는 박완주 의원을 내정했던 총괄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삭제하는 등 선거 파장을 잠재우려는 모습이다. 천안 중앙고 선후배 사이인 이재관 천안시장 캠프도 박 의원의 성 비위 소식 후 그가 맡고 있던 후원회장 직을 신속히 해촉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의 핵심 승부처 중 한 곳인 충청권에서 선거를 보름여 앞두고 터진 성추문 사건이 지역 유권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 초미의 관심사”라며 “민주당 측은 ‘박완주 지우기’로 사태를 수습하려 하겠지만, 줄을 잇는 당내 성추문으로 이미지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