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2030도 자산 양극화 극심… 상위 20% 자산 9.8억 · 하위 20%의 35.27배

윤명진 기자 | 2022-05-16 11:11

2030세대 내에서 자산 격차가 무려 35.27배에 달한다는 점은 많은 청년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 족으로 내몰리는 구조적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상위 20%가 자산 1억 원 이상 늘어날 때, 하위 20%는 300만 원 증가하는 데 그쳐 격차는 1년 전에 비해서도 더욱 심화됐다. 소득 격차도 크게 벌어졌지만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이 자산 형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지적이다.

16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30대가 가구주인 가구의 지난해 평균 자산은 3억5651만 원이었다. 이는 전년(3억1849만 원) 대비 약 3802만 원이 증가한 수치다. 이들의 전체 평균 자산은 늘었지만, 격차는 더욱 심화됐다. 자산 상위 20% 가구(9억8185만 원)와 하위 20% 가구(2784만 원)의 자산 격차는 전년(35.20배)보다 늘었고, 자산 증가액은 각각 1억1141만 원, 311만 원으로 크게 차이가 났다. 자산 증가율은 각각 12.8%, 12.6%로 비슷했지만, 원래 갖고 있던 자산의 규모가 워낙 달라 금액 격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30대의 자산 5분위 배율(35.27배)은 코로나19 이후 시중에 돈이 풀리면서 부동산·주식 등 자산 가격이 크게 오르기 전인 2019년(33.21배)과 비교하면 더 많이 확대됐다. 2019년에는 상위 20% 가구의 자산이 8억 원, 하위 20% 가구의 자산은 2409만 원이었다. 20∼30대 가구의 경상소득 5분위 배율은 2020년 기준 6.52배로 전년(6.58배)보다는 소폭 개선됐지만 격차는 여전히 컸다. 소득 상위 20%의 경상소득(1억2832만 원)이 1년 전보다 742만 원(6.1%) 늘었고, 하위 20%의 경상소득(1968만 원)은 131만 원(7.2%) 증가했다.

김 의원은 “삶의 출발선에서부터 극복하기 어려운 격차를 안고 시작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정의로운 전환이 절실한 시기”라며 “‘부모 찬스’가 없는 청년들도 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공정의 사다리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명진 기자 jinieyoon@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