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윤여정·이민호 주연 ‘파친코’, 3월25일 전 세계 공개

안진용 기자 | 2022-01-27 07:36


배우 윤여정·이민호 등이 참여한 애플TV+ 오리지널 ‘파친코’가 오는 3월 25일 베일을 벗는다.

애플TV+ 측은 27일 관련 스틸컷을 공개하며 “세계적 명성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파친코’는 한국어, 일본어, 영어 3개 언어로 제작된 글로벌 프로젝트다. 오는 3월 25일 3개 에피소드 공개를 시작으로, 4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친코’는 이민진 작가가 쓴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린다.

‘파친코’는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수 휴(‘더 테러’ ‘더 킬링’)가 각본을 쓰고 총괄 제작을 맡았다. 코고나다 감독은 하나의 파일럿 에피소드를 포함해 총 4편의 에피소드를 연출, 제작했으며, 저스틴 전 감독이 다른 4편의 에피소드를 연출, 제작했다. 미디어 레즈가 제작을 맡았고, 블루 마블 픽쳐스의 테레사 강 로우를 비롯해 리차드 미들턴과 데이빗 킴, 세바스찬 리가 공동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수 휴는 “어떤 작품은 영화 제작자이자 한 인간인 누군가의 깊숙한 내면을 변화시킬 수도 있다고 한다. ‘파친코’가 나를 변화시킨 프로젝트라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이는 나의 선조들에 대한 이야기이자 헌사다. 또한 우리 모두의 가족사에 존재하는 모든 ‘선자’에게 바치는 이야기다. 이처럼 헌신적이고 유능한 배우 및 제작진과 함께 이 프로젝트를 실현시킬 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모자수’ 역에 아라이 소지, ‘솔로몬’ 역에 진하, ‘양진’ 역에 정인지, 10대 시절의 ‘선자’ 역에 김민하, ‘한수’ 역에 이민호, ‘에츠코’ 역에 미나미 카호, ‘이삭’ 역에 노상현, ‘나오미’ 역에 안나 사웨이, ‘요셉’ 역에 한준우, 젊은 시절의 ‘경희’ 역에 정은채, ‘톰 앤드류’ 역에 지미 심슨, 어린 ‘선자’ 역에 전유나가 출연하며, 아카데미 수상에 빛나는 윤여정이 나이 든 ‘선자’ 역을 맡았다.

안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