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바이든의 마이크 실수?…기자회견 직후 “멍청한 XX” 욕설

기사입력 | 2022-01-25 12:4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보수 방송사인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 포착돼 인터넷 공간에서 회자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이 끝나면서 기자들이 퇴장할 때 폭스뉴스 피터 두시 기자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중간선거에 부담이 될 수 있나요”라고 물어보자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아니. 더 많은 인플레이션이라. 멍청한 XX”라고 말했다.

당시 기자회견은 인플레이션 대응 방안을 논의한 백악관 경쟁위원회 회의 직후 열렸다.

백악관은 최근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인 문제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 민주당 일각에서도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시점이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여서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이같은 욕설을 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예전에도 다른 폭스뉴스 기자의 러시아 관련 질문에 “뭐 이런 바보 같은 질문이 있냐”라고 중얼거리기도 했다.

두시 기자는 이후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한 시간도 안돼 전화해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시 기자는 “나는 앞으로도 다른 기자들이 물어보지 않는 것을 질문할 것”이라고 말했고, 바이든 대통령도 “그렇게 하시라”라고 답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폭스뉴스 앵커는 “대통령이 사과한 것 같지는 않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에는 CNN기자의 질문을 혹평했다가 사과한 바 있다.

부통령으로 재직할 때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건강보험 법안에 서명할 때 “이주 큰 건을 해냈다”라고 언급하며 ‘F’자가 들어가는 욕설을 가미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