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트럼프, 대선 패배 후 국방부장관에 투표기 압수 지시”

기사입력 | 2022-01-22 14:02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 의회 폭동 사태 1주년인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한 활동가가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라는 문구와 함께 나치 독일의 상징 하켄크로이츠(스와스티카)가 이마에 그려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모습의 그림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같은 날 이곳에서는 대선 결과에 불복한 트럼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해 폭력을 행사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2022.1.7 ‘의회 폭동 1주년’ 맞아 트럼프 비난 시위하는 미 활동가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 의회 폭동 사태 1주년인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한 활동가가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라는 문구와 함께 나치 독일의 상징 하켄크로이츠(스와스티카)가 이마에 그려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모습의 그림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같은 날 이곳에서는 대선 결과에 불복한 트럼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해 폭력을 행사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2022.1.7


‘부정선거’ 의혹 조사 위한 특별검사 임명 시도 정황도
미 매체, 당시 행정명령 초안 공개…서명은 안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2020년 11월 대선에서 패배한 후 국방부 장관에게 투표기를 압수할 것을 지시했다는 정황이 공개됐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트럼프 전 대통령 행정명령 초안을 국가기록원에서 입수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미 대법원이 지난해 1월 6일 의회 난입 사건 때 백악관 상황을 담은 문건을 하원 특별위원회가 열람할 수 있도록 허가한 기록 750건 중의 일부다.

보도에 따르면 대선 후인 2020년 12월 16일자의 이 행정명령 초안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국방부 장관에게 투표기 압수를 지시하고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특별검사를 임명하려 했다는 상황을 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끝까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러한 극단적인 조치까지 고려했다는 증거자료인 셈이다. 다만 서명이 되지는 않았고, 누가 작성했는지도 불분명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3쪽 분량의 초안에는 “지금부터 즉시, 국방부 장관은 (투표기) 보유에 필요한 모든 기계, 장치, 전자적으로 저장된 정보, 자료기록을 압수, 수집, 보유, 분석해야 한다”고 적혀있다.

또 국방부 장관에게 2020년 선거에 대한 평가서를 작성하도록 60일을 준다고 돼 있다.

이런 일련의 계획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소한 2021년 2월 중순까지는 대통령직을 유지하기 위한 책략일 수 있다는 점을 암시한다고 폴리티코는 설명했다. 동시에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 법률고문 출신인 시드니 파월 변호사가 제안했던 계획과 일치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앞서 미 매체 악시오스는 파월 변호사가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2020년 12월 18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기를 압수하고, 자신을 선거 조사 특별검사로 임명할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특위 대변인은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이 공개를 막으려 했던 문서를 모두 받았다고 확인했으며 보도에 언급된 문서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