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사과… “말 사망…책임 통감”

기사입력 | 2022-01-20 22:12


KBS가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의 말 학대 논란을 사과했다.

KBS는 20일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며 “지난해 11월2일 태종 이방원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김영철)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최근 말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 우려가 커져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다.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 말이 사망했다”며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 시청자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KBS는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촬영”이라며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겠다”며 “각종 촬영장에서 동물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 조언·협조를 통해 찾겠다. 다시 한 번 시청자들과 동물을 사랑하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7일 ‘태종이방원 7화 ’이성계‘(김영철) 낙마 장면 말 살아있나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날 기준 7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날 동물자유연대는 SNS에 태종이방원 말 학대 의혹 관련 촬영장 영상을 공개했다.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며 “영상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졌다.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도박·광고·오락·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동물학대로 규정, 금지 처벌하고 있다. 이 같은 장면을 담은 영상을 촬영·게시하는 것도 동물학대로서 범죄”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