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위조품 논란’ 유튜버 프리지아측, 다른 의혹 부인…“법적 대응”

기사입력 | 2022-01-20 19:33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참시’, 프리지아 촬영분 삭제 결정…‘아는 형님’도 일부 편집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 측이 최근 불거진 위조품 착용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온라인상에서 제기된 다른 의혹은 부인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프리지아 소속사 효원 CNC는 19일 “지적 재산권에 대해 무지한 소속 크리에이터가 올바른 개념을 가질 수 있게 잡아주는 것 또한 회사의 몫”이라며 “모든 비난은 경영자가 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프리지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을 비롯한 유튜브 영상 등에서 명품 브랜드 위조품을 착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논란은 일부 사실”이라며 사과한 바 있다.

다만 소속사는 해외 스폰서로부터 자본을 받았다거나 사측이 프리지아의 이미지를 위해 고급 아파트를 지원했다는 등 위조품 착용을 제외한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향후 악의적인 욕설·비방, 허위사실 등에 대해서는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MBC TV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은 논란이 불거지자 오는 29일 방송 예정이던 프리지아의 촬영분을 삭제한 뒤 방영하겠다고 밝혔다.

JTBC ‘아는 형님’ 측도 “프리지아가 출연하는 22일 방송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면서도 “방송 흐름에 무리가 없는 선에서 (프리지아의) 출연 장면 일부를 편집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