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말다툼하던 친구 동시에 총뽑아들고 ‘탕’…둘다 사망

기사입력 | 2021-11-30 12:23

[서울=뉴시스]미국 앨러배마주에서 친구와 말다툼 도중 총격전을 벌여 숨진 전 미 육상 국가대표 에미트 킹(왼쪽 끝). (출처=CBS 홈페이지 사진 캡처)2021.11.30. [서울=뉴시스]미국 앨러배마주에서 친구와 말다툼 도중 총격전을 벌여 숨진 전 미 육상 국가대표 에미트 킹(왼쪽 끝). (출처=CBS 홈페이지 사진 캡처)2021.11.30.


미 앨러배마에서…한 사람은 미 육상대표선수 출신

미국의 육상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참가했던 선수가 친구와 말다툼 끝에 서로 총격을 가해 두 사람 모두 숨졌다고 미 ABC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앨러배마주 제퍼슨카운티 검시관은 29일 에미트 킹과 윌리 앨버트 웰스가 전날 앨러배마머주 베세머에서 서로 총격을 가해 두사람 모두 숨졌다고 확인했다.

올해 62살인 킹은 미국 릴레이팀 선수로 1984년과 1988년 올림픽에 참가했으나 출전하지는 않았다. 킹은 또 제퍼슨주립커뮤니티칼리지와 앨러배마대학교 대표선수로 활동했으며 1983년 미국대학체육협회(NCAA) 100m 전국 챔피언이었다. 그는 제1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1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당국은 킹과 웰스가 서로를 잘 아는 사이였으며 29일 오후 집 근처에서 언쟁을 벌이다가 동시에 총을 뽑아들고 발사했다고 밝혔다. 웰스는 현장에서 사망했고 킹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