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베일 벗은 ‘CEO의 車 G90’… ‘역동적 우아함’ 형상화

이관범 기자 | 2021-11-30 11:28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3년 만에 출시하는 일명 ‘CEO 차’ G90 신형의 외장 디자인을 30일 전격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제네시스 제공 럭셔리하게…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3년 만에 출시하는 일명 ‘CEO 차’ G90 신형의 외장 디자인을 30일 전격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제네시스 제공


■ 현대차 제네시스 완전변경모델 외장디자인 공개

부분변경 3년만에 페이스오프
리무진급 롱휠베이스도 선봬

다이아 난반사 영감얻은 ‘그릴’
가장 얇은 두께 ‘두 줄 램프’
하나의 선 ‘파라볼릭 라인’ 눈길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브랜드가 ‘CEO 차’로 불리는 초대형 승용차 신형 G90(완전변경 모델)의 외장 디자인을 30일 전격 공개했다. 관련 업계는 제네시스가 주요 기업 인사시즌을 맞아 차량이 제공되는 최고 경영진을 겨냥해 전략적으로 신형 G90을 출시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빠르면 12월 1일 사장단 인사가 예정된 삼성전자의 경우 사장과 부사장급 임원에게만 G90 차량을 업무용으로 제공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G90 완전 변경 모델의 외장 디자인을 처음 공개하고, 다음 달 중순부터 계약을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다. 2018년 부분 변경 모델 출시 이후 3년 만에 나온 완전 변경 모델이다. 신형 G90은 일반 세단과 롱휠베이스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상세 사양은 계약 시작 시점에 공개한다. 롱휠베이스 모델은 리무진급으로, 앞뒤 차축 간의 길이를 길게 만들어 상대적으로 더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제네시스는 역대 제네시스 차량 가운데 가장 우아한 외관을 G90에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이상엽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전무)은 “역동적인 주행과 우아한 여정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G90 외관의 가장 큰 특징은 △새로운 ‘크레스트 그릴’(방패 모양의 제네시스 고유의 그릴 모양)과 날렵한 두 줄 램프(전조등)로 제네시스 엠블럼(로고)을 형상화한 전면부 △럭셔리 세단의 인상을 주는 ‘파라볼릭 라인(창문 하단부를 따라 차량 후드와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선)’과 개방감을 고려한 포물선 형태의 라인이 조화를 이룬 측면부 △얇고 긴 두 줄의 리어램프(후미등)와 당당하고 안정감 있는 모습의 후면부라고 제네시스는 설명했다.

측면부는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파라볼릭 라인과 휠을 감싼 펜더(바퀴 차체부)의 역동적인 라인이 강인한 느낌의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룬다고 제네시스는 강조했다. 크레스트 그릴은 다이아몬드 난반사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고급스러움을 한층 더 높였고, 그릴 양옆 두 줄의 헤드램프는 미세 광원을 조합한 ‘MLA(Micro Lens Array)’ 기술이 적용된 하향등 렌즈와 주간 주행등(방향지시등 통합) 렌즈, 상향등 렌즈를 교차 배열해 가장 얇은 두께의 ‘두 줄 디자인’을 구현했다.

제네시스는 신형 G90을 앞세워 국내외 최고급 승용차 시장의 영향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G90은 지난 2015년 출시 이후 올해 10월까지 국내 7만7738대, 해외 1만6472대 등 총 9만4210대가 팔렸다. 신형 G90 출시를 기점으로 10만 대 돌파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체 제네시스 브랜드의 판매 실적은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 등에도 불구, 증가세를 이어가며 경쟁력을 과시하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올 1~9월 제네시스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14만4000대를 기록했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