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신규확진 4068명, 사흘만에 다시 4천명대…사망자 52명 최다

  • 입력 2021-11-27 09: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코로나19 이후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위중증 634명 닷새째 최다
누적 사망률 0.79%→0.80%, 수도권 확진자 비율 81.2%, 백신 접종완료율 79.6%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면서 27일에는 또다시 4천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사망자는 50명을 넘어 하루 사망자로는 역대 최다였고, 위중증 환자도 600명대로 집계되며 닷새 연속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천68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3만6천96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천901명)보다는 167명 늘었고, 지난주 금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토요일인 20일) 3천205명과 비교하면 863명이나 많다.

신규 확진 4천68명은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이자, 첫 4천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지난 24일(4천115명) 이후 3일 만의 4천명대 기록이기도 하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 처음으로 1천800명대 확진자가 나오면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점점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52명이다. 하루 사망자 수로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다치로, 종전 최다였던 전날의 39명보다도 13명이나 많다.

누적 사망자 수는 3천492명이며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0%다. 치명률은 10월 초 이후 0.78∼0.79%를 보이다 최근 사망자가 늘어나면서 이날 0.8%로 높아졌다.

사망자 중 34명은 80세 이상, 11명은 70대, 5명은 60대, 2명은 40대였다.

위중증 환자는 634명으로 집계되며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3일 549명 최다를 기록한 이후 24일 586명, 25일 612명, 26일 617명, 이날 634명으로 증가하며 닷새 연속 최다로 집계됐다.

위중증 634명 중 538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가운데 고령층 환자 비율이 84.9%에 달했다. 그 밖에 50대 53명, 40대 27명, 30대 11명, 20대 1명, 10대 3명, 10세 미만이 1명이다.

전날 하루 신규로 입원한 환자는 704명이었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연일 최다로 집계되는 등 일상회복에 경고등이 켜지자 정부는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 신규 적용, 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설정 등 방역 강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백신 미접종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본인 치료비를 부담하게 하는 방안도 언급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한 종합대책은 오는 29일 발표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4천45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최근 1주간(11.21∼27)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120명→2천827명→2천698명→4천115명→3천938명→3천900명(당초 3천901명에서 정정)→4천68명으로 하루 평균 약 3천524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천502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천888명, 경기 1천109명, 인천 288명 등 총 3천285명(81.2%)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부산 105명, 경북 96명, 강원 93명, 경남 87명, 충남 78명, 대구 76명, 전북 50명, 충북 39명, 대전 38명, 전남 36명, 광주 35명, 제주 27명, 세종 11명, 울산 7명 등 총 760명(18.8%)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으로, 전날(19명)보다 4명 많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888명, 경기 1천109명, 인천 288명 등 수도권이 3천285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9천751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4만6천398건으로 총 20만6천149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79.6%(누적 4천85만2천206명)를 기록했다. 18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91.3%다.

1차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82.7%(누적 4천247만5천901명),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93.4%다. 추가접종은 276만2천420명이 마쳤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빚에 허리 휘는 가계…이자 지출 46% 증가한 월 2조8400억
빚에 허리 휘는 가계…이자 지출 46% 증가한 월 2조8400억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도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임시·일용직보다는 상용직·자영업 가구, 소득 1·2분위(하위 40%)보다는 3∼5분위 가구의 이자 부담 증가 폭이 컸다.2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입법조사처에 의뢰해 통계청 가계동향 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체 가계의 이자 비용 지출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월 1조9433억 원)보다 46.0% 불어난 월 2조8373억 원으로 추정됐다. 표본 조사 값에 가중치를 반영해 더한 금액이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 가구(월 1605억 원)와 고용원 없는 자영업 가구(월 4205억 원)의 가계대출 이자 비용 총합은 각각 50.5%, 49.9% 늘었다.가구주가 상용직인 가구는 올해 2분기 이자 비용으로 월평균 36만4000원(이자 비용을 부담하지 않은 가구는 제외하고 평균한 값·이하 동일)을 지출했다. 지난해 2분기(25만8000원)보다 41.1% 급증한 수준이다.임시직 가구(19만5000원)와 일용직 가구(17만3000원)의 이자 비용은 1년 전보다 8.1%, 3.9% 늘어 비교적 증가 폭이 작았다.상용직이나 고소득 자영업자는 임시·일용직보다 대출을 일으키기 쉽고 실제로 부채도 더 많은 탓에 금리 인상의 영향을 더 강하게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지난해 1월 1.25%에서 단계적으로 올라 현재 3.50% 수준이다.소득 분위별로도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52만 원)의 이자 비용 지출이 1년 전보다 59.2%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은 3분위(27만원·31.5%), 4분위(32만6000원·26.5%), 2분위(19만1000원·17.3%), 1분위(11만5000원·-5.2%) 순이었다.고용원 있는 자영업 가구(41만7000원)와 고용원 없는 자영업 가구(31만4000원)가 사업용도 이외에 신용·주택담보대출 등으로 부담한 가계대출 이자 비용도 각각 40.0%, 35.4% 늘었다.김 의원은 "서민·중산층·자영업자들을 지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한편 이자를 부담하지 않은 가구까지 고려해 평균값을 계산할 경우, 월평균 이자 비용은 상용직 18만1000원, 임시직 6만1000원, 일용직 5만7000원,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22만1000원,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12만4000원 등으로 줄어든다.이예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