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한국 확진자 급증 이유 있다”…日언론이 본 원인은?

기사입력 | 2021-11-26 08:00

[서울=뉴시스]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4116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한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1.11.24. [서울=뉴시스]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4116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한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1.11.24.

규제완화·노령층 돌파감염·미접종 10대 감염 증가

한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최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언론이 그 원인을 3가지로 지목했다.

26일 니혼텔레비에 따르면 이 매체는 최근 보도에서 그 원인을 ▲방역 규제 완화 ▲노령층 돌파감염 ▲백신 미접종 10대 감염 등 3가지로 분석했다.

먼저 한국의 백신 완전 접종률은 지난 24일 기준 79.1%로, 일본보다 앞서 있지만 ‘과감한 규제 완화’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봤다.

매체는 한국은 이달 들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며 지난 14일 열린 한 콘서트는 관객들로 붐볐다고 전했다. 또 이달 1일부터 전국 음식점 영업 시간 제한도 폐지했고 집회나 행사도 백신 접종 등을 조건으로 500명 미만까지 완화했다고 지적했다. 학교 대면 수업을 2년여 만에 전면 재개했다는 것도 전했다.

이에 따라 이달 1일 1686명이던 신규 확진자 수는 22일 2827명을 늘었고 24일엔 처음으로 4000명을 돌파했으며 위중증 환자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한국이 지난 7월부터 감염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었음에도 규제를 완화한 것은 상황이 개선됐기 때문이 아니라 경제를 회복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규제 완화로 거리에 사람이 많아졌고 감염자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두 번째 이유로는 ‘돌파 감염’을 꼽았다. 고령층을 중심으로 초기 백신 접종자들 사이에 돌파 감염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매체는 “지난 4월 노인층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초기에 백신을 맞은 노령층을 중심으로 돌파 감염이 일어나고 있다”며 “돌파감염은 지난 6월 116명에서 10월 1만92명으로 대폭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은 지난 17일 기준 신규 확진자 1436명 중 56.3%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이었다”며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 번째로 지목한 것은 백신 접종 진행이 늦은 10대들의 감염 확대다.

매체는 “한국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12세 이상이 접종 대상이지만 접종률은 약 15%로, 일본의 68.7%에 비해 낮다”면서 “한국의 12세 이상~15세 미만 접종은 이달 시작돼 10대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