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이란 골키퍼가 던진 공이 무려 61.26m… 세계 1등

오해원 기자 | 2021-11-26 10:29


2016년 테헤란서 열린 한국戰
기네스북에 공식 최장기록 등재


이란축구대표팀의 수문장 알리레자 베이란반드(사진)가 세계에서 가장 멀리 공을 던진 축구선수로 등록됐다.

베이란반드의 소속팀인 포르투갈의 보아비스타는 25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베이란반드가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보아비스타는 기네스북 인증서를 들고 있는 베이란반드의 사진과 함께 당시 경기 장면을 올렸다. 베이란반드는 세계신기록을 한국과의 경기에서 작성했다.

베이란반드는 2016년 10월 11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과의 경기에서 무려 61.26m나 공을 던졌다. 기네스북은 이 장면을 공식 축구경기 중 가장 멀리 공을 던진 기록으로 선정했다.

당시 베이란반드는 한국의 패스가 자신을 향해 흐르자 공을 주워 전방으로 힘껏 던졌다. 공은 중앙선을 훌쩍 넘어 한국 수비진영의 중앙에 떨어졌고, 그라운드에 맞고 튀어 오른 뒤 페널티박스 바로 앞까지 흘렀다. 이란 공격수 메흐디 타레미(포르투)가 한국 수비진 사이를 파고든 뒤 공을 잡아 슈팅까지 날렸다. 공은 골대를 벗어났지만 당시 한국의 수비진은 베이란반드의 뛰어난 던지기에 수비 뒷공간을 내줬다. 이란이 1-0으로 이겼다.

베이란반드는 지난달 12일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과의 경기(1-1)에 출전했고 후반 3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베이란반드는 192㎝의 장신이며, 큰 키와 긴 팔을 활용한 제공권 장악력이 뛰어나다.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에선 포르투갈의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페널티킥을 막아 눈길을 끌었다.

오해원 기자 ohwwho@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