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민주 선대위 ‘핵심 3인방’ 2선후퇴·하방 선언…“현장 가겠다”

  • 입력 2021-11-25 17:54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與선대위 3인방 우원식·조정식·박홍근 2선후퇴…“현장 가겠다”우원식(왼쪽부터)·조정식·박홍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고위 당직자 이어 선대위 줄사퇴…“새 선대위 밀알 되고자”
박홍근 “이재명 ‘감사하다.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고 말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측근인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선대위직에서 전격 사퇴하고 ‘하방’했다.

조 총괄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2선 후퇴를 선언했다.

이들 3인은 경선 때부터 핵심 역할을 맡아온 만큼 동시 사퇴 선언이 상징적 조치라고 할 수 있다.

전날 정무직 고위 당직자들에 이어 선대위 핵심 보직자들도 줄사퇴한 것으로, 이른바 ‘쇄신 선대위’ 구성을 위한 밑작업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의 재편 작업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조 총괄본부장은 “20대 대선은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다. 핵심 참모들은 더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해야 한다”며 “새로운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우리가 먼저 선대위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박 비서실장은 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사퇴 결정을 오늘 후보에게 보고했고, 후보는 ‘감사하다.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는 말씀으로 우리의 뜻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박 비서실장은 “후보가 전면적으로 새롭게 출발하려는 이때 저희 세 사람이 (직을) 내려놓는 게 가장 상징적이라고 생각했다”며 “후보가 향후 새 선대위를 구성할 때 여러 토의가 만들어지도록 하는 게 우리의 도리가 아닌가라고 생각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서실장도 예외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후보는 자신과 맞는 사람과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조만간 새 비서실장이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총괄본부장은 ‘3선 이상급 선대위 인사들도 모두 사퇴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는 저희가 말씀 드릴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 3명이 먼저 내려놓는 것이 새 민주당으로 가는 데 있어 첫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들의 백의종군 선언으로 추가 선대위직 사퇴가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영상] 축구경기장 폭동에 최소 129명 사망...인도네시아 경찰 발표
[영상] 축구경기장 폭동에 최소 129명 사망...인도네시아 경찰 발표 DPA 등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폭동이 일어나 최소 129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DPA는 “희생자 대부분은 인파가 몰리며 산소부족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의 칸주루한 스타디움에서 홈팀 ‘아르마 FC’와 원정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간의 경기가 끝나고 나서 발생했다. 이날 경기는 아르마가 3대 2로 패배했다. 이에 흥분한 아르마 서포터스 수천 명이 경기장 내로 뛰어들었고 상대편 응원단도 이에 대응해 경기장으로 쏟아졌다..이에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경찰의 진압에 당황한 수백명의 인파는 최루탄을 피하려 출구 쪽으로 몰려들었고, 좁은 입구 쪽으로 사람들이 넘어지면서 서로 겹치고 깔다.이번 사고로 최소 129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34명이 숨졌고 나머지는 병원에서 치료 도중 사망했다. 사망자 가운데 경찰관도 2명 포함됐다. 말랑 리젠시 당국자는 “인파가 서로 깔리고 질식하면서 사망자가 다수 나왔다”며 “수백 명은 다쳐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또 병원에서 치료 중인 부상자 중에서도 계속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니코 아핀타 동부 자바주 경찰 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싱고 에단’이라 불리는 팀의 서포터스 중 일부가 선수와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협해 최루탄을 쏘게 됐다”며 “사람들이 이를 피하려고 10번과 12번 출구로 대피하다 뒤엉켰고 사람들이 깔리면서 사고가 벌어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위얀토 위조요 지역 보건소장은 “희생자 대부분이 사람들에게 짓밟히고 깔리면서 호흡 곤란으로 사망했다”라 일부 부상자는 병원이 아닌 집으로 옮겨진 사례도 있어 정확한 피해자 수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특히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 경기장의 수용 인원은 3만8000명이지만, 이 경기의 입장권은 4만2000장 팔렸다며 초과 입장 규모가 상당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는 이번 사고를 이유로 1주일간 리그 경기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문화체육관광부도 무관중 경기 진행을 검토하고, 축구장 내 안전 상황을 다시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