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이승엽 드림야구캠프, 내달 4∼5일 대구 개최

정세영 기자 | 2021-11-25 14:17

이승엽유소년야구캠프. 이승엽야구장학재단 제공 이승엽유소년야구캠프. 이승엽야구장학재단 제공


이승엽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대사가 이끄는 이승엽야구장학재단이 2년 만에 야구캠프를 연다.

이승엽야구장학재단은 25일 오전 “드림야구캠프를 12월 4∼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연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개최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방역수칙을 지키며 안전하게 대회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드림야구캠프에는 리틀야구와 초등학교 엘리트 야구선수 총 250명이 참가한다. 이승엽 이사장과 배영수 두산 코치, 장원삼(은퇴), 박세웅(롯데), 김강민(SSG), 이지영(키움), 하주석(한화), 오재일, 김상수, 김헌곤(이상 삼성) 등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들은 코치로 참여해 유소년 선수들과 시간을 보낸다.

이승엽 이사장은 “프로야구 선수가 꿈인 어린 선수들에게 프로선수들이 활약하는 그라운드에서 야구 경기를 하는 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경험과 추억이 될 것이다. 드림야구캠프를 통해 프로 선수들이 사용하는 라커룸, 실내 연습장, 트레이닝 시설 등을 구경하며 좋은 프로야구선수가 돼야겠다는 동기부여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모든 참가자와 관계자는 사전 PCR 음성결과표를 제출해야 한다. 이승엽야구장학재단은 “마스크 착용, 수시 발열체크, 경기장 방역 등의 코로나19 감염 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행하며 드림야구캠프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정세영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