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李 “한꺼번에 패스트트랙…저들 뚫고 가야…” 섬뜩하다

  • 입력 2021-11-25 11:40
댓글 폰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7월 “과감한 날치기” 발언을 했을 때에도, 지난달 18일 경기도지사 신분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해 10여 차례 “허허허” “킥킥킥” 등 웃는 모습을 보였을 때에도, 많은 국민은 국회의원 경험이 없어 의회정치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으로 이해하고 넘어갔다. 물론 야당 측은 “섬뜩함을 느꼈다”는 논평을 냈다. 그런데 이 후보가 ‘이재명의 민주당’을 선언하고 24일 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간사들과 정책위의장 앞에서 한 얘기는 이 후보의 본모습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공개 발언이라는 점에서 국민을 향한 메시지이기도 하다.

이번 간담회에선 정기국회 운영과 관련된 논의가 오갔다. 이 후보는 야당을 “저들”로 지칭하며 “발목을 잡으면 뚫고 가야 한다”고 했다. 조응천 국토위 간사가 “부동산개발이익환수법에 야당이 반대한다”고 하자 “저들은 할 생각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서영교 행안위원장이 “법안이 1800여 건 있는데 여야 의견을 조율하겠다”고 하자 이 후보는 “위원장이 방망이 들고 있지 않냐. 단독 처리할 수 있는 건 하자니까요”라고 했다. 야당을 적으로 간주하고 협력 아닌 ‘패싱’ 대상으로 보는 것이다.

행정부와 국회에 대한 인식도 왜곡돼 있다. 강훈식 산자위 간사가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대해 “행정부와 이견을 먼저 줄이겠다”고 하자 이 후보는 “시간이 없잖아. 입법기구는 입법하고, 집행기구는 집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주요 쟁점 법안을 설명하자 이 후보는 “패스트트랙인지 그거 태우는데 한꺼번에 많이 태워버리지. 그냥 하면 되지 무슨”이라고 했다. 민주주의는 결과보다 합의 과정이 중요하다는 인식조차 보이지 않는다. 오죽하면 기동민 국방위 간사가 “막 밀어붙이는 게 아니냐는 불협화음이나 공포가 있을 듯하다”고 했을까.

이 후보는 “성찰과 반성으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큰절을 하기도 했다. 이 후보 말대로 하면 ‘이재명 청와대’는 야당을 무시하고, 정부와 국회를 허수아비로 만들 가능성이 크다. 후보임에도 이 정도인데, 대통령이 되면 어떤 독주가 벌어질지 상상만으로도 섬뜩하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서민 발목잡나…2017년 이후 3.5조 달해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서민 발목잡나…2017년 이후 3.5조 달해 금융권이 대출을 만기보다 일찍 갚을 때 물리는 ‘중도상환수수료’로 벌어들인 수입이 2017년 이후 3조5000억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상환수수료 수익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중도상환수수료 수입액’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은행·저축은행·상호금융 업계가 벌어들인 중도상환수수료 수입은 3조4742억 원이었다. 이 기간 은행의 중도상환수수료 수입이 1조9761억76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상호금융은 1조56억5100만 원, 저축은행은 4924억3400만 원을 각각 벌어들였다.중도상환수수료는 대출 만기 전 대출금을 갚으려는 사람에게 부과하는 일종의 해약금이다. 금융권이 중도상환수수료를 받는 목적은 만기 미스매치에 따른 자금 운용의 위험도를 줄이기 위해서다. 다만, 최근 은행권의 건전성이 높아진 상황을 고려하면 중도상환수수료 수입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현재 시중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비율은 17.1%로 권고 비율(8%)의 2배를 웃돌고 있다. BIS 비율은 은행의 건전성을 점검하는 핵심 지표다. 가계부채 규모가 나날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중도상환수수료 부담이 서민들의 대출 상환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측면도 있다. 가계부채 규모는 2020년 1726조 원에서 올해 2분기 1869조 원까지 급증했다. 강 의원은 “현재 경제 상황은 전반적인 자산 가격 하락과 급격한 금리 인상 속에서 대출 부담이 날로 커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고금리 부담완화를 위한 대환대출 등 정책도 필요하지만, 기본적으로 대출 규모 축소 의지가 있는 채무자가 채무를 원활히 상환할 수 있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이승주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