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엔칸토’ 참여한 韓 최영재·윤나라 애니메이터, “한국 이야기 다루길 기대”

안진용 기자 | 2021-11-24 10:00


“디즈니에서 한국의 이야기를 다루면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요.”

디즈니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계 애니메이터인 최영재(아래 사진)와 윤나라(위)가 이렇게 입을 모았다.

24일 개봉하는 디즈니 신작 애니메이션 ‘엔칸토:마법의 세계’(감독 바이론 하워드·엔칸토)에 참여한 두 사람은 이날 오전 한국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나눴다. 디즈니에서 15년째 근무 중이라는 최영재 애니메이터는 “‘볼트’부터 ‘주토피아’까지 10개 작품에 참여했다. ‘엔칸토’는 코로나19로 인해 재택으로 진행한 두 번째 작품인데, 집이라는 작은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인내심을 갖고 지금의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칸토’는 마법을 가진 콜롬비아 가정을 배경으로 한다. ‘코코’와 ‘모아나’를 비롯해 탈(脫) 백인 캐릭터가 주인공인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연장선상에 놓인 작품이다. 8년째 디즈니에서 일하고 있다는 윤나라 애니메이터는 “최근 디즈니가 공개한 작품을 보면 다문화·다인종 콘텐츠를 만들려 노력하고 있다. 디즈니 내에 한국·일본·프랑스·불가리아·러시아 등 세계에서 온 인재들이 모여 있기 때문에 항상 다문화적으로 생각하려 노력한다”면서 “콜롬비아 자체가 다양한 인종이 많은 문화를 향유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엔칸토’에 이를 녹이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과거 백인 중심적인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웠던 디즈니의 이런 변화에 대해 최 애니메이터는 “그 변화의 시점이 언제라고 정확히 짚기는 어렵지만 ‘서서히 이렇게 점점 넓게 퍼져가는구나’라고 느껴졌다”며 “다양한 문화권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 때는 각 지역의 전문가들과 만나 각 문화의 특징과 제스처 등을 전달받고 공부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K-컬처가 전 세계 시장을 강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한국을 배경으로 한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없었다. 향후 그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최 애니메이터는 “제가 가능성을 말할 위치는 아니지만, 나오면 재미있을 것 같다. 그런 작업이 주어진다면 열심히 하고 싶다”고 말했고, 윤 애니메이터는 “그러면 정말 좋겠다”면서 “저희 모두 정말 재미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두 사람이 참여한 ‘엔칸토’는 24일 개봉된다.

안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